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기생충', 아카데미 국제극영화상·주제가상 예비후보

최종 후보작은 내년 1월 13일 발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내년 아카데미상 국제극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과 주제가상 예비후보(숏리스트)로 선정됐다.

17일 할리우드 리포터 등 미국 매체에 따르면 아카데미상 시상식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이날 국제극영화상, 장편 다큐멘터리, 단편 다큐멘터리, 분장, 음악, 주제가, 단편 애니메이션, 라이브액션 단편 등 9개 부문 예비 후보를 발표했다.

'기생충'은 국제극영화상과 주제가상 예비 후보에 올랐다.

국제극영화상 예비후보작은 ▲ 더 페인티드 버드(체코) ▲ 진실과 정의(에스토니아) ▲ 레 미제라블(프랑스) ▲ 살아남은 사람들(헝가리) ▲ 허니랜드(북마케도니아) ▲ 코퍼스 크리스티(폴란드) ▲ 빈폴 (러시아) ▲ 아틀란틱스(세네갈) ▲ 기생충(한국) ▲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 등 10편이다.

AMPAS는 총 91편을 심사해 예비후보를 정했다.

국제극영화상은 옛 외국어영화상으로, 내년부터 명칭이 바뀐다.

'기생충'은 주제가상(Original Score) 예비 후보에도 올랐다.

봉 감독이 작사를 맡고, 극중 기택네 장남 기우를 연기한 배우 최우식이 직접 부른 엔딩 곡 '소주 한 잔'이 이 부문 예비 후보로 지명됐다.

이 곡은 기우와 같은 요즘 젊은이들의 고달픈 초상을 대변하는 노래로, 정재일 음악 감독이 작곡한 멜로디에 봉 감독이 가사를 입혔다. 봉 감독은 이 노래에 대해 "영화가 끝나도 기우가 계속 살아가는 느낌이 들게 가사를 썼다"고 밝힌 바 있다.

주제가상 부문에는 '소주 한 잔' 외에도 ▲ 스피치리스(알라딘) ▲ 인투 디 언노운(겨울왕국 2) ▲ 스피릿(라이온 킹) 등 총 15편이 예비 후보에 올랐다.

이 중 최종 후보작은 내년 1월 13일 발표된다. 작품상, 감독상 등 주요 부문 후보작도 1월에 함께 공개된다. 시상식은 2월 9일 미국 캘리포니아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상 예비 후보에 오른 것은 지난해 '버닝'에 이어 두 번째다. '버닝'은 본선에 진출하지는 못했다.

여러 외신은 '기생충'이 최종 후보 발표에서 감독상과 각본상 후보로 지명될 것으로 관측한다. 이미 지난 10일에는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에서 감독상, 각본상,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등 3개 후보에 지명됐다.
연합뉴스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