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오세훈 절망 "김세연 희생으로 온 기회, 공중분해"

"수도권 바닥을 아냐" "밥상 차려줘도 우왕좌왕", 황교안 질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9일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의 불출마 선언과 관련, "그 절호의 기회가 공중분해 되어가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며 황교안 지도부를 질타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수도권의 바닥을 아십니까?'라는 제목을 글을 통해 "한 전도양양한 젊은 정치인의 자기희생 결단으로 자유한국당에 기회가 왔다! 기회가 온 것이 눈에 보이지 않는가!"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좋은 소재를 발화점으로 만들지 못하는 화석화된 정당! 무에서 유를 창조해도 부족할 판에 유에서 무를 만드는 정당! 밥상을 차려주어도 주린 배를 움켜쥐고 우왕좌왕하는 정당! 타이밍도 놓치고, 밥상도 걷어차고, 기회를 위기로 만드는 정당!"이라며 한국당을 맹질타한 뒤, "사단장님 한걸음 한걸음에 수천 병력의 생사가 왔다 갔다! 일선에서 죽어라 뛰는 야전군 소대장은 야속할 뿐이다!"라며 황 대표를 맹비난했다.

그는 "'통합과 혁신'은 반드시 이루어야 할 전제조건이다. 이를 위해 지금 필요한 것은 자기희생과 솔선수범이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자유한국당 리더쉽의 '정치적 상상력'"이라며 "정치는 예술이라 하지 않던가? 정해진 모범답안은 없다. 감동은 예측 가능한 패턴의 반복에서는 결코 오지 않는다"며 황 대표의 '감동 능력 부재'를 개탄하기도 했다.

오 전 시장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서울 광진구을에 출사표를 던진 뒤 지역구를 훑고 있으나 한국당에 대한 냉담한 바닥 민심으로 고전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광진구을은 추 전 대표가 5선을 한, 서울의 대표적 험지중 하나다.

오 전 시장의 황 대표 질타는 수도권과 충청권에 출마한 한국당 후보들의 절박한 심경을 대변한 것이어서, 황 대표에 대한 당내 비판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이영섭 기자

댓글이 17 개 있습니다.

  • 2 0
    방관자

    애들 급식 차별을 유지하고자, 찬반투표 하려다 물러난놈아.
    아무리 한국인들이 냄비근성이 강하다고, 어찌 너를 잊었겠냐.
    추태 부리지 말고, 나씨, 황씨와 손잡고 사라져라.
    엮겹다.

  • 1 0
    지노라

    한국말은 갈라서라 탄핵반성파 탄핵찬성파
    그리고 총선 치러라 누가 이기나 보자

  • 11 1
    오세훈

    오세훈 너도 황교안 개자식 하고 똑같은 개자식이다 너도 정치판에서 꺼져라

  • 10 0
    이세낀...

    누굴비판하는거야 제2의이명박같은세끼가 서울시예산 강물에띄우고 제놈인기영합을위해 얼마나많은헛된예산을낭비했나.
    초등학생들 차별없는무료급식반대외치며 투표붙혔던 아주수꼴중의수꼴 이런놈이 얼굴에탈을쓰고 좋은이미지 메이킹하여 시민들을우롱하는아주사악한심성의 적폐중적폐아닌가.
    잊을만하면 욕쳐먹으려 나서는관심종자세끼 이제서울시민 국민들은 식상한네놈의면상을대하는것이역겹다

  • 8 0
    오세훈 저능아 정치인

    뷰스야 얼라는 고만 실어라
    차려준 밥상 걷어차고
    민주당 집권에 공을 세운 오세아 얘기를 왜 맨날 실어나르나?

  • 5 0
    ...

    여튼, 찰스가 목아지 빠지게 황교안만 주저앉기를 바라고 있다.
    다음은 찰스 자기뿐이라고.
    오세훈은 깜도 안되고.

  • 3 0
    ★ 똥개 젖짜는 羅달창

    나경원, 서울 강남의 초호화급 '피부 클리닉' 단골 고객이라는 사실
    - 前 서울市長 오세훈 - 이명박의 처 김윤옥도 한때 고객
    - 3억~5억원씩 선금 내고 다니는 가족 회원도...
    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504

  • 7 0
    푸하

    탄핵에 앞장선 놈들이 지금 성처녀 행세한다

  • 1 6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

    박정희 대통령은 핵무기를 개발한 이후에 대통령직을 사퇴하려고 했습니다. 이휘소 박사님은 1978년에 귀국할려고 했죠. 김재규는 박 대통령이 사퇴할 것이라고 알지 못했죠.

  • 11 1
    문빠여러분

    민주당 20년 집권을 위하여
    황교안 대표님을 지킵시다!

  • 0 1
    `

    `````

  • 3 0
    세월호는 병풍도해저에 좌초될 정도로

    병풍도에 바싹 붙어 운항했는데..
    선장은 왜 병풍도에 좌초시켜 침몰을
    막을수있다는 생각을 못했을까?..
    아니면 누가 그런 조치를 못하게했나?..
    제주어선 화재는 제주도에서 70km나 떨어진
    해상 한가운데서 난 화재사고인데도 침몰안했는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26406.html

  • 5 0
    세월호수사를..

    이렇게간절히..
    촉구했어야지..
    이제는늦었다..

  • 1 1
    뉴턴 2세(크리스천 물리학자)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특수상대론은 신기루라고 고백)했습니다. 정선호 박사(크리스천)의 책<과학을 속인 아인슈타인의 허풍> 백진태(크리스천)의 책<상대성이론의 종말>등등이 있습니다.

  • 0 1
    `

    `````

  • 6 1
    세월호는 병풍도해저에 좌초될 정도로

    병풍도에 바싹 붙어 운항했는데..
    선장은 왜 병풍도에 좌초시켜 침몰을
    막을수있다는 생각을 못했을까?..
    아니면 누가 그런 조치를 못하게했나?..
    제주어선 화재는 제주도에서 70km나 떨어진
    해상 한가운데서 난 화재사고인데도 침몰안했는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26406.html

  • 7 0
    세월호수사를..

    이렇게간절히..
    촉구했어야지..
    이제는늦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