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고개숙인 박원순, 새 광화문광장 강행 철회

광장 북부 주민들 거센 반발에 백기...내년 총선이후에나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광화문광장 조성과 관련, "시민 목소리를 더 치열하게 담아 새로운 광화문광장을 완성하겠다"며 강행 방침에서 일보 후퇴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말하며 "사업 시기에도 연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시민 소통과 공감의 결과에 전적으로 따르겠다"며 "이에 따라 사업 시기와 범위, 완료 시점이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여, 내년초 착공 계획이 물건너갔음을 시사했다.

그는 "시민들의 어떤 지적이나 비판도 더욱 귀 기울여 듣겠다"며 "반대하는 시민단체와도 함께 토론하겠다"고 덧붙였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강행 방침을 고수해온 박 시장의 이같은 후퇴는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조성안 발표후 교통난 심화 등을 우려한 광장 북쪽의 북촌, 서촌, 삼청동 등의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면서 여당내에서도 내년 총선에 악재로 작용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따라서 새 광장 추진은 빨라야 내년 총선이후에나 재개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달말 청와대에서 박 시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만나 신중한 접근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시민과 소통과 교통 불편에 각별히 신경 써달라는 대통령의 당부 말씀이 있었다. 관계 부처와 협력이 중요하다고도 했다"며 "그래서 정부와 서울시가 논의 기구를 만들어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도 부연설명을 통해 "설계안(작업)을 중단하고 기존 설계안을 포함해 모든 것을 시민들과 더 많이 숙의하고 새로운 안을 만들겠다"며 "광화문광장 시민위원회도 더 많이 늘리고 시민단체도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논의 구조도 확대하겠다"며 강행 방침 철회를 분명히 했다.
박도희 기자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2 2
    보여주는 행정, 쇼질에만

    골몰하는 인간..
    문재인도 그렇고..

  • 1 4
    레둑토

    등신춤추는 주사파들이 너거를 요덕 보낼겨 ㅋㅋ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