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이용마 치열했던 삶과 정신 기억할 것"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통해 유가족에 조전 전달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이용마 MBC 기자가 암투병 끝에 사망한 것과 관련, "그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합니다"라고 애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아침 이용마 기자가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다시 기자의 자리로 돌아와 주길 바랐던 국민의 바람을 뒤로 한 채 먼 길을 떠났습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용마 기자의 삶은 정의로웠습니다. 젊은 기자 시절 우리 사회 곳곳에 뿌리박힌 기득권의 부정과 부패에 치열하게 맞서 싸웠고, 국민에게 공영방송을 돌려주기 위해 가장 험난한 길을 앞서 걸었습니다"라고 회상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저는 2012년 MBC 노조의 파업 때 이용마 기자를 처음 만났습니다. 전원 복직과 언론의 자유를 약속했지만,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하면서 그 약속을 지킬 수 없었습니다. 2016년 12월, 복막암 판정을 받고 요양원에서 투병 중이던 그를 다시 만났고,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함께 이야기했습니다"라며 "촛불혁명의 승리와 함께 직장으로 돌아온 이용마 기자의 모습이 아직 눈에 선합니다만, 2019년 2월 17일, 자택 병문안이 마지막 만남이 되었습니다"라고 안타까워 했다.

문 대통령은 "이용마 기자의 치열했던 삶과 정신을 기억하겠습니다. 정부는 이용마 기자가 추구했던 언론의 자유가 우리 사회의 흔들릴 수 없는 원칙이 되고 상식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고인의 빈소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조화를 보내고, 이날 저녁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을 통해 조전을 전달할 예정이다.
최병성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1 0
    책임져

    더이상 니놈과 죄국이의 망국짓을 참고 볼수 없어 떠난 것같다
    이게 나라냐고 한탄하시면서

  • 1 1
    씹세끼 지랄하네

    .....

  • 0 1
    stefanet

    할 논평은 안하시고
    한가한 일을 하시네요
    안타깝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