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혁신위 "손학규 측근이 단식위원 조롱" vs 손측 "극성당원 행동"

"단식 중 권성주에게 '짜장면 먹은 거 아니냐' 조롱과 욕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측근들이 7일째 단식 농성 중인 권성주 혁신위원을 조롱했다며 비당권파가 반발, 당 내홍은 더욱 더 심화되는 양상이다.

이기인 혁신위 대변인은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목숨을 건 단식을 감행하는 권 위원을 향해 면전에서 육두문자가 담긴 욕설을 퍼붓거나 모욕적인 언사로 인격살인을 하는 등 도무지 납득하기 어려운 장면들이 연이어 벌어지고 있다"며 "가장 심각한 것은 이 모든 상황들이 모두 손 대표 측근 및 주변인들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지난 15일 손 대표의 정무특보인 정 모씨와 손 대표가 직접 임명한 바른미래당 특별위원회 채 모 위원장 등 3인은 무기한 단식중인 권 위원을 찾아 ‘어제 밤에 몰래 뭘 좀 먹었느냐, 짜장면 먹은 것 아니냐’ 라는 일베식 조롱과 함께 심한 욕설을 퍼부었다"며 "심지어 당 대표실 앞에서 혁신위와 권 위원을 비방하는 수십여장의 불법 전단지를 배포했다. 해당 전단지는 손 대표의 수행비서인 이 모 씨가 짜장면 조롱을 한 당직자 3인에게 직접 전달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그는 "뿐만 아니라 어제 오전, 손 대표 측근 당원 이 모씨는 당 대표실 옆에서 단식농성중인 권 위원 뒤편으로 급습해 권 위원을 ‘개’로 묘사한 현수막을 게첩했고, 본인 스스로 ‘당 대표 비서실장과 통화하고 들어왔다’며 본인의 불법행위를 정당화하기까지 했다"며 "게다가 손 대표 측근들의 SNS상에선 권위원을 조롱하고 모욕하는 각종 악성댓글들이 지속적으로 쓰여지고 확산되는 상태"라고 반발했다.

그는 그러면서 "손 대표는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 정식으로 사과해야 할 것이고, 몰랐다면 해당 당직자들을 엄격히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손대표 비서실은 입장문을 내고 "마치 손 대표의 측근들이 소동을 부린것처럼 묘사한 것은 대단히 잘못된 주장"이라며 "어느 당이나 극성 당원들은 있게 마련인데 그 당원들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하여 당대표실에서는 즉각 제지하였고 이들의 본관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비서실은 그러면서 "손 대표가 임명한 당직자이니 손 대표의 측근이라고 했지만 현재 농성중인 권성주 혁신위원을 비롯한 모든 혁신위원들도 손 대표가 직접 임명한 분들이라는 점을 상기시켜 드리고자 한다"며 "당대표 비서실장이 어제 권성주 혁신위원을 찾아 일부 극성 당원들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유감을 전하고 출입통제조치를 하였음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권 혁신위원은 손 대표 재신임을 묻는 '혁신안' 상정을 요구하며 7일째 단식중이나, 손 대표는 "혁신위가 당권 경쟁의 도구가 돼선 안 된다고 본다"고 일축하고 있다.
이지율 기자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