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여야3당-의장 회동, 의사일정 합의 실패

나경원 "청문회 합의와 국회 의사일정 합의는 다른 문제"

여야 3당은 18일 국회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국회 의사일정 협의를 논의했으나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문희상 의장 주재로 비공개 3당 원내대표 회동을 가졌다.

3당 회동 시작 30분 전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문 의장과 따로 비공개 회동을 가지기도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40여분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의사일정 합의 여부에 대해 "아직 안 됐다"며 "문 의장이 합의하라고 했지만 아직은 그런 상황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의장에게 요청한 내용에 대해 "오늘은 특별히 말씀드린 게 없는 것 같다"며 "정상 국회로 만들고 이 국회가 대한민국의 미래, 경제와 민생을 살리기 위한 국회가 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김현준 국세청장 인사청문회 실시에 합의한 것은 국회 정상화에 응하겠다는 표시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선 "그건 좀 다른 것 같다. 아직"이라고 답했다.

이에 기자들이 '김현준 국세청장,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만 진행하겠다는 거냐'고 묻자, 나 원내대표는 "아직 완전히 최종적으로 한건 아닌데 조금, 일부 이렇게 약간 소통의 문제가 좀 있었던 것 같다"며 "청문회 부분은 저희가 적극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상임위는 개별로 이미 시작했고 임시회가 이미 예정돼 있어 가동될 것"이라며 "국회 의사일정 합의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겠다는 문 의장의 중재 말씀이 있었고 쟁점은 존재하고 타결되지 못하고 무산됐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미 (국회가) 열려 있는 상황에서 국회가 정부를 상대로 경제에 대해 얘기하려는 것을 정부여당이 막을 권리는 없다"며 거듭 정부여당에 경제청문회 수용을 촉구했다.
이지율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7 개 있습니다.

  • 1 0
    대한민국의 미래

    자한당 친일독재매국세력의 잔존체인
    자한당이 폭망하면 태극기 휘날린다
    개색히와 개자슥들 아웃되는 눈물의 장!

  • 1 0
    무위도식

    국회 상임위에서 국정감사에서 따지면 되는것 아니냐?
    추경관련하여 청문회하자는 아이디어 어떤놈(년) 머리에서 나온 거냐?
    저런 돌머리가 국회의원 하니 나라가 발전하지 못하고 있는거다.

  • 0 0
    '

    '''''

  • 0 0
    '

    '''''

  • 0 0
    '

    '''''

  • 2 0
    국회의원 600명이고 정당이 많으면

    자한당이 추경 발목잡고
    민생경제를 인질로 삼을수 없게된다..
    그래서 자한당이 선거법개정을
    극도로 무서워하는것이다..

  • 3 0
    국회안나오는 자한당의원 2억3천 세비

    국회의원세비가 1억3천796만1천920원(월평균 1천149만6천820원)
    여기에 기타수당..사무실 운영비등을 합하면..
    국회의원 본인 앞으로 지급되는 금액만 한해 2억3천48만610원..
    https://www.huffingtonpost.kr/2016/05/07/story_n_9861646.html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