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오신환 "국회 정상화, 한국당 장외투쟁 끝나는 내주초가 적기"

"공수처법, 백혜련안 수용 절대 못해"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3일 국회 정상화와 관련, "자유한국당도 주말 집회가 끝나면 장외투쟁 일정이 사실상 종료되니 다음주 초가 적기"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3당 원내대표들은 다시 만나 끝장토론을 해서라도 접점을 찾아야 한다"며 재회동을 제안했다.

그는 화살을 더불어민주당으로 돌려 "어제 더불어민주당 비공개 의총에서 쏟아진 강경 발언들에 대해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에 유감 표명도 못하고 고소고발 취하도 없다면서 조건 없이 들어오라고 사실상 백기투항을 요구하면 협상이 어찌 진전되겠냐"라고 질타했다.

그는 한국당을 향해서도 "한국당 또한 지난 한 달 간 할만큼 했으니 상대가 결코 받아들일 리 없는 제안을 거두고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진지하고 성실한 협상을 전제로 여야가 합의 처리를 추진하는 약속 선에서 국회 복귀 루트를 찾는 게 합리적"이라며 "패스트트랙이 올라간 상태에서 더이상 시간 끌수록 한국당만 불리해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정청의 국가수사본부설치 결정 방침에 대해선 "얼핏 들으면 그럴싸하지만 자칫 잘못하면 청와대의 지휘를 받는 괴물 수사기관 탄생의 문제라 우리가 심각하게 들여다봐야 한다"며 "검찰, 경찰 개혁의 핵심은 정치권력으로부터의 독립성과 중립성 확보다. 경찰 권한 분산도 좋지만 그 핑계로 경찰청장의 지휘를 안 받고 청와대의 지휘를 받는 수사본부가 등장한다면 이것 또한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같은 맥락에서 현재 패스트트랙에 태워진 공수처 법안들 중 공수처장뿐 아니라 공수처 차장, 공수처 검사, 공수처 수사관 모두를 대통령이 임명하도록 한 민주당의 백혜련 의원안은 우리가 수용할 수 없다"며 "백 의원의 안대로라면 야당이 비토권을 행사해 공수처장을 중립적인 인사로 세운다고 해도 청와대가 임명한 검사들이 얼마든지 공수처장을 허수아비로 만들고 청와대와 직거래를 주고 받는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차장 이하 검사와 수사관들은 인사위를 거쳐 공수처장이 직접 임명하도록 한 우리당 권은희 의원의 안이 반드시 관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지율 기자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0 0
    '

    '''''

  • 3 0
    길가다가 발에 걸릴정도로..

    흔하고 흔한..
    자한당 아바타를..
    원내대표로 뽑아놨구만..

  • 0 0
    '

    '''''

  • 2 0
    시난이

    애쓴다, 자한당 공천받으려, 그겋게 열심히 뛰어야 자한당이 공천해 주지, 너무 표나게는 하지 마라, 공천해주어도 지역구민이 찍지 않으면 말짱 도로묵이 된다.

  • 0 0
    오시난 하퇴경 이진서기

    정신나이가 80은 족히 된 애늙은이들~ 머지않아 니들이 늙었을 때 어떤 취급을 받을 지 두고봐라~~

  • 5 0
    stefanet

    오신환이가 이 나라 대통령이구나!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