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여야 여성의원 20명, '달창' 나경원 징계안 국회 제출

"국회품격 훼손, 여성비하하고 모독, 국민명예 훼손"

여야 여성의원 20명은 17일 '달창' 막말을 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민주당 전국여성위원장을 맡고 있는 백혜련 의원과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안과에 나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징계안은 국회 특별위원회에서 논의된다.

이들은 징계안에서 "국회의원 나경원의 발언은 대한민국 국회의 품격을 심각하게 훼손했고, 여성을 심각하게 비하하고 모독한 것이자 대한민국 주권자인 국민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제출배경을 설명했다.

징계안에는 민주당에서 백혜련, 권미혁, 김상희, 김영주, 남인순, 박경미, 서영교, 송옥주, 유승희, 이재정, 인재근, 한정애, 전현희, 전혜숙, 정춘숙, 제윤경 의원이, 민주평화당에선 장정숙, 바른미래당에선 최도자 의원이, 정의당에서는 추혜선 의원이, 그리고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참가했다.
이영섭 기자

댓글이 9 개 있습니다.

  • 1 0
    나 빠루 줘

    안빠루 줘~~~
    뭐가 불만이길래 우째 면상이 늘 그리 찌푸려있노.
    혹시 만약 사적인 성적불만이 있다하더라도 공적 업무에 연결시키는 듯한 그런 얼골 하지 마소...이제 적은 나이도 아니잖노.

  • 2 0
    ★ 똥개 젖짜는 장모

    ‘달창' 나경원, 국민모독 성희롱으로 고발 당했다.
    - “저질 정치인을 쓸어내야 한다. 막말을 일삼는 이빨을 빼야 한다”
    amn.kr/34310

    羅달창 아이인가 ?....."아~, 응에예요 !!"
    newdaily.co.kr/news/article.html?no=131575

  • 2 4
    야수의 심정으로 탕탕

    달창 아니면 발끈할 이유가 읎다.
    저 20명은 달창 셀프 인증한 셈이다.

  • 2 1
    동작구유권자가 기가막혀!

    친일 나베상이 연일 막말을 쏟아내는데도 기고 만장 반성이 없는건 동작구 유권자들이 골이 비었음을 알기 때문이다. 사학재단의 딸로 금수저로 세상아픈것 모르고 쭉 출세행보를 하던 녀를 지지한단 말인가? 하긴소돔과 고모라성에서 의인 열명만 있어도 그냥 넘긴다했거늘 판단력이 흐려진 세상이 문제로다. 헐!

  • 0 6
    문베 한넘이

    딴지일보식 쓰레기 정보를
    무슨 대단한 기사인양 도배하네
    문베짓도 참 고달프겠다
    쓰레기 더미 안고 사니 말이다

  • 4 0
    ★ 대구 용팔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직 사퇴하라
    - 나경원의 딸, 성신女大 부정입학은 사실이었다
    garuda.tistory.com/2560

    이화女大, 최순실의 딸 정유라 부정입학으로 '영구퇴학-입학취소'
    ajunews.com/view/20161202150601540

    최순실 '정유라 梨大 부정입학' 징역 3년 확정
    nocutnews.co.kr/news/4969825

  • 4 0
    ★ 서울마포 새우젓 성유

    “나경원, 반민特委에 회부해야”
    v.daum.net/v/20190315113603949

    親日派의 칼
    news.zum.com/articles/52094407

    토착왜구 羅달창
    i.aagag.com/CNhpg.jpg

    反民特委 '親日派 청산' : 1948년 국회가 설립
    - 羅달창, “반민特委가 국민분열”
    news.zum.com/articles/51225893

  • 5 0
    ★ 대구 자갈마당 羅달창

    지난 간 밤 꿈에 '달창 현아'가 한센병(문둥병)이 의심되는 아이를 낳더군 !!
    newdaily.co.kr/news/article.html?no=131575

    나경원 막말, 文대통령 지지자(문빠)를 달창(달빛창녀) !!
    amn.kr/34271

    애국 羅달창, 쎤글라스 아이는 애비 얼굴도 모르냐 ?
    news.zum.com/articles/51225893

  • 10 1
    적폐참수

    나경원 징계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