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국리서치] 충북 유권자 56% "내년총선때 찍을 후보 못 정해"

민주당 후보 18.7%, 한국당 후보 17.0%

내년 4월 치러질 제21대 총선과 관련, 충북 지역 유권자들의 절반 이상이 투표할 정당 후보를 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접전을 예고했다.

15일 청주KBS에 따르면, 여론조사시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1∼12일 도내 성인 1천500명을 대상으로 '내년 총선때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느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18.7%가 더불어민주당, 17.0%는 자유한국당, 2.9%는 정의당, 1.2%는 바른미래당을 꼽았다.

그러나 56%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지난 20대 총선 때 투표한 정당 후보를 묻는 질문에는 44.2%가 민주당, 20.7%는 옛 새누리당, 0.8%는 옛 국민의당, 0.7%는 정의당이라고 답했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35%, 한국당 24.7%, 정의당 7.2%, 바른미래당 3.8%, 민주평화당 0.2%였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무당층은 22.3%였다.

지역구 국회의원의 의정활동에 대한 평가는 '잘한다' 39.2%, '못한다' 33.5%로 엇갈렸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27.3%나 된다.

내년 총선에 대한 투표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77.8%가 '반드시 투표할 것', 8.4%가 '아마 투표할 것'이라고 답했다. '투표하지 않겠다'는 3.2%, '아마 투표하지 않겠다'는 1.8%에 그쳤다. '아직 결정못했다'는 8.3%, '잘 모르겠다'는 0.5%였다.

이번 조사는 유선 임의전화 걸기(RDD·451명)와 3개 통신사가 제공한 휴대전화 가상번호(1천49명)를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20.6%였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이영섭 기자

댓글이 9 개 있습니다.

  • 1 2
    내가 충북 사람이라 하는 말이다

    늘 저렇게 물에 물탄듯 술에 술탄듯하니
    충북은 정치지도에 존재하지 않는 게다
    나라를 통으로 말아묵은 자유왜구당을
    지지하는 이들이 민주당과 맘먹다니 ....

  • 4 2
    노인

    자한당의 뿌리가 무엇인가....
    친일.독재의 잔존세력 아니던가....우리나라가 일본 강점기를 벗어난지 얼마인가. 아작도 친일 잔재들이 설치다니....하기사 일본에 발붙어 치부한자들이 후손들 공부시켜 그 효과가 서라지기는 어렵다고본다. 하지만 국민들이 깨어난다면 조만간 박멸될것이다.

  • 3 3
    당연하지 ~

    박정희
    처갓집 동네인데~
    눈깔 굴리다가
    흉노족한테 붙을껴~

  • 7 3
    충북도민

    자한당 차명진 세월호 발언에 1번으로 결정했다.

    내자슥도 죽으면 저런 개쓰레기 같은 말을 듣게 할순 없지 않은가.

  • 3 4
    신당원

    충북사람 투표하는 행태, 잘 하는 짓 아니다.
    자기 생각은 없고, 주변 눈치봐서 반대로 찍는다.
    대통령이 A당이면 국회의원은 B당에 찍는,
    아주 감정적으로 투표하는 못된 행태.
    남한테 속아만 살았거나, 남한테 당하고만 살아온 사람들의 사고.
    ‘누구 맘대로?’라는 자기감정에 충실한 충북사람.
    ‘내가 바꾼다’는 자기고집에만 충실한 충북사람.
    못돈 버릇 충북인

  • 3 7
    뭔소리

    이런 !!!
    총선때까지
    민죶당이나 자해당이
    있기나 한데?

  • 7 9
    ㅋㅋㅋㅋ

    충북출신 더불어 민좇당

    노영민
    오제세
    변재일

    딱 틀딱들 견적 나오쥐 ㅋㅋㅋ

    알아서 찍으랑게 ㅋ

  • 10 0
    장난하냐

    동네 지역구에 누가 나올 지는 내년 예비선거운동 기간이 되야 윤곽이 잡히는데..

    쓸데없는 보도로 시선잡지 말고 김학의 사건의 부실수사나 제대로 파고 들어봐라.

  • 3 7
    잘봐이제

    충북만 그런게 아니고 다 그래
    무능하고, 인정안하고, 욕심부리고
    결국 그 결과야.
    진심이 결여되고 민심에 겸손하지
    않으면 그리되.
    국민이 주인이 아니고 정치의 대상으로
    생각하는 순간 이미 내리막인거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