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경찰, '거제시장실 난입' 대우조선 노조원들 수사 착수

노조원 30여명, 지난 13일 시장집무실 난입 집기 등 던져

매각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히라고 요구하며 경남 거제시장 집무실을 한때 점거한 대우조선해양 노조원들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거제경찰서는 전날인 13일 변광용 거제시장 집무실을 예고 없이 찾아가 집기 등을 던진 노조원들이 법을 어기는 행위를 했다고 보고 수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당일 집무실을 찾아간 노조원 30여명의 신원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이날 시청 관계자 여러 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또 청사 입구 등에 있는 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기로 했다.

경찰은 집기를 던지는 등 행위가 확인된 노조원에 대해서는 공용물건 손상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다.

또 닫힌 출입문을 부수고 시장실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위법행위가 없었는지 등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장집무실과 부속실에는 CCTV가 없어 시청 관계자 등을 상대로 당일 시장실을 점거한 노조원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며 "위법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된 노조원에 대해서는 형사입건 조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 노조원 30여명은 지난 13일 오전 변 시장 집무실을 예고 없이 찾아가 30여분간 책상·의자 등을 던지고 집무실 곳곳에 매각 반대 스티커를 붙인 바 있다.
연합뉴스

댓글이 7 개 있습니다.

  • 0 0
    '

    '''''

  • 0 0
    '

    '''''

  • 0 0
    박근혜때 법무차관 약물특수성폭행의혹

    별장접대 대상은 주로 법조계 고위층들이었지만..
    "전·현직 군장성-미군 간부도 '별장 접대' 대상이었다"
    http://news.jtbc.joins.com/html/853/NB11782853.html
    입법 사법 행정의 3권분립이 되있어야 정상이고
    다만 그들이 끼리끼리 비리카르텔을 못만들게
    공수처를 시행해서 제대로된 3권분립을 해야한다..

  • 0 0
    방산비리의 대명사 통영함

    특정 업체에 유리하도록 음파탐지기(HMS), 수중무인탐사기(ROV) 등
    통영함의 주요 장비 시험성적서를 조작하는 바람에 작전요구성능
    (ROC-작전 현장에서 요구되는 능력)에 한참 못 미치는 장비가 납품..
    http://www.hankookilbo.com/News/Read/201411031465422897

  • 0 0
    백악관의 웨스트윙에 해당하는

    청와대의 서별관에서..
    회의기록도 없이 수조원혈세 지원한것이 대우조선해양이고..
    세월호구조에 출동도못한 다이빙벨이 있는 통영함의 성능미달
    원인에 대우조선해양의 방산납품비리가 연관되어 있다는 의혹과
    두드러기황씨가..대량의 문서세단기를 구입하여 증거인멸 의혹이있다..

  • 0 0
    황씨가 문세세단기 수십대로

    청와대등에서 명바기 적페문서는 파기했는데..
    박근혜정부문서는 남겨놓아서..
    현재 박근혜는 503호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이것이 가장큰 미스테리다..
    박근혜가 구치소에 가야만하는 증거를 황씨가
    제공한셈 이므로..

  • 0 1
    모두풀어줘라 !

    그들의행동이 과격하다고할지라도 나경워니보다는 애국자들이다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