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박항서, 우승축하금 10만달러 베트남 축구 발전 위해 쾌척

푹 총리 "우승한 박 감독과 선수들에게 감사"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10년 만에 동남아시아 최정상으로 올려놓은 박항서 감독이 16일 우승 축하금으로 받은 10만 달러(1억1천345만원)를 베트남 축구발전 등을 위해 쾌척했다.

일간 뚜오이쩨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 자동차 업체인 타코 그룹은 이날 오전 베트남 중부 꽝남 성에서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우승 축하금으로 베트남 축구대표팀에 20억동(9천740만원), 박 감독에게 10만 달러를 각각 수여했다.

박 감독은 이 자리에서 "제 개인에게 주어진 축하금은 베트남 축구발전과 불우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곧바로 타코 그룹에 기탁했다.

타코 그룹의 현지 법인 설립 15주년 기념식을 겸한 이 날 행사에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도 참석했다.

푹 총리는 인사말에서 "어젯밤 온 나라가 베트남 국기로 뒤덮였고 감동이 넘쳤다"면서 "최선을 다해 스즈키컵에서 우승한 박 감독과 선수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1 2
    박항서 오버

    서양 감독같으면 어림없는 일. 박항서가 오버하고 있음. 한국인들의 감성과잉 고쳐야 함.

  • 3 1
    뜻은좋은데 . . .

    자신을위해서 일부금액이라도 좀 쓰지 . . . .
    지금연봉계약금이 너무나적은액수인데. . .
    당신이 이룬업적에비해서. . . .

  • 0 1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5 3
    ㅋㅋㅋㅋ

    유소년 기부도 좋지만 박감독님 머리 심는데좀 쓰시지 ㅋ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