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靑 "근로시간 단축 연착륙 방안 조속히 마련"

"국민경제자문회의, 산업현장의 여러 우려 전달"

청와대는 23일 지난 7월부터 시행중인 주52시간 근로시간제의 연착륙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대통령직속 국민경제자문회의를 올 들어 처음으로 김광두 부의장 주재로 개최한 뒤 브리핑에서 "올해 7월 근로시간 단축 제도 시행 이후 산업 현장에서 제기되는 여러 우려를 국민경제자문회의가 전달하고 논의했다"며 "장기적으로 삶의질 개선과 일자리 창출, 생산성 향상을 위해 성공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연착륙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김 보좌관은 이어 "기업측면에선 근로시간 활용의 유연성이 반영되고, 노동자는 건강권을 보호안이 마련될 수 있는 조화로운 연착륙 방향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 다들 공감했다"며 "향후 정부가 산업현장 실태조사를 거쳐 관련 당사자들의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해 조속한 시일내 근로시간 단축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근로시간 단축제도 개선이 기업측에 치우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기업계의 의견도 반영하지만 노동자들 의견도 반영할 것"이라며 "예를 들어 탄력근로제 도입 의견이 많지만 이를 도입하면 임금이 줄어드는 문제가 있다. 이런 것들을 정부가 균형잡힌 의견을 모아서 서로 만족할만한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밖에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 산업경쟁력 강화 필요성과 기본 방향을 청와대·정부에 제안했다"며 "글로벌 가치 사슬이 변화하고 우리 경제 최대현안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궁극적으로 산업경쟁력을 강화해 일자리를 늘릴 여건 조성이 필요하다는 데 참석자 모두 공감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국민경제자문회의 차원에서 산업경쟁력 강화 방안을 마련한 뒤, 연내에 의장인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전체회의를 열어 이를 논의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문 대통령 대신에 부의장인 김광두 서강대 교수가 회의를 주재했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김현철 경제보좌관이, 정부에서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재정기획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참석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0 0
    가리봉동 조선족

    누가 문재앙이라고 하느가!
    이새퀴는 대국민 사기극으로 쑈정치를 하는 문희팔일뿐이다.
    개한민국이 낳은 세계적인 사기꾼 조희팔새키는 나라전체를 팔아처먹지 않았찌만
    문희팔
    복창해봐라 문희팔 이시입새퀴는 나라를 통재로 말아처먹을 메시아다
    한마디로 예수님께서 재림하신것이다.
    가리봉동에서 만나면 달콤한 쇠몽둥이맛을 보여줄수 있는데
    이새퀴 가리봉동 안오냥

  • 0 0
    노무사

    아래두놈 야간알바 하느라 고생이 많다.....
    야간 수당은 받고 하는거지?
    그것도 못받으면 니네는 븅신인거다...ㅋㅋ

  • 1 2
    든든합니다

    문베민국은

    문재인

    문베들

    보유국이다

  • 1 3
    문재인은

    경제의 ㄱ자도 모른다
    그냥 전문가들 끼리 해라
    노무현은 명문 상고라도 나왔지만
    문재인은 이거 뭐.

  • 3 3
    든든합니다

    대한민국은

    문재인

    이해찬

    보유국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