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성태 "이해찬·강경화 처신, 깃털처럼 가벼워"

"트럼프의 승인 발언은 외교적 결례이나 정부가 자초"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이어 강경화 외교장관까지 대북 문제를 바라보는 문재인 정권의 깃털처럼 가벼운 처신을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며 5.24 제재 해제 논란을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평양에서 국가보안법을 재검토하겠다고 했다가 서울에서 말을 번복한 이해찬 대표에 이어, 대외정책 주무부처인 강경화 장관마저 5·24 조치 해지를 검토하겠다고 했다가 거둬들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도대체 이 정권이 대북문제를 얼마나 가볍게 바라보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 수 없다"며 "비핵화를 두고 국제사회와 공조하고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마당에 대북문제를 아님 말고 식으로 접근할 사안이 결코 아니라는 것으로 지적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검토든 재검토든 말부터 섣불리 꺼냈다가 다시 주워담는 데 급급할 것이 아니라 말을 꺼내기 전에 한번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고려해야 한다"며 "비핵화 협상을 앞두고 가뜩이나 민감한 시점에 집권당 대표와 외교부 장관이 연이어 실없는 발언을 쏟아낼 만큼 상황이 녹록치 않다"고 힐난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승인' 발언 파문에 대해선 "외교적 결례지만 대북 제재에 관한 국제사회 공감대 없이 섣부르게 일방적으로 북한을 제재 해제하려는 정부가 자초한 측면도 더 크다"며 정부를 질타했다.

그는 "남북관계 개선, 남북간 정상회담 최종 종착역과 목적지는 분명해야 한다. 북핵폐기를 통한 한반도의 끝없는 평화"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5·24 조치 해제에 대한 섣부른 판단을 국민들은 우려하고 있다"고 거듭 비판했다.
강주희 기자
daum

댓글이 18 개 있습니다.

  • 0 0
    인정하지

    니 처신
    깨똥만큼이나
    무거운 거!

  • 1 0
    철새샤끼

    이리갔다 저리갔다
    철새 주제에 뭔 깃털운운,,

  • 2 0
    성태, 진태, 장제원

    홍씨 사라져 지지율 오르나 했더니 저 세넘들이 밉상짓거리는 골라서 하고 있다. 저 밉상들 때문에 망국당 지지율이 오르겠나.

  • 3 0
    퉤퉤퉤~

    2014년 10월13일 박근혜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통일준비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를 주재하면서
    “전쟁 중에도 대화는 필요하다”며
    5.24 조치 해제 가능성을 직접 언급
    .
    김무성, ‘어부바’ 이어 방미 중 ‘큰절’까지..

  • 5 0

    똥같이 더러워..

  • 4 0
    성태야 됐고!!

    너만 할까?

  • 2 0
    적반하장

    이명박 그네 적폐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안하는거야 국민들은 과거 정권세력이 어떻게 해왔는지를 다알고 있는데 ㅋㅋ

  • 1 5
    울림통

    김정은의 깃털쇼 따라한다

  • 5 0
    지남.

    그래봐야 혼수성태만 하겠냐?

  • 5 0
    적폐*참수

    나라팔어먹을놈들 친일매국노놈들아 천벌받어라
    니들만 사라지면 나라깨끗해진다
    개한당,똥바른당 자슥들 자한당쓰레기들 모두 자멸해라

  • 7 0
    쑨풍쑨풍 주도 성장...

    성태는 소똥처럼 무거워서
    아구통 쳐 맞고 댕기냐.....??

  • 6 0
    픕! 니가 무슨 가볍다는 말을 ㅋㅋ

    자신을 돌아봐라!

  • 1 5
    인사가망사

    반대했던 여론을 무시하고 멍청이들을 채용한 대통령을 탓해라

  • 5 0
    어서 12월이 오면...

    혼수성태 얼굴 좀 안보게.
    이제 두달(자유당 원내대표 선거)도 체 안남았구만.
    그나저나 네 쌍판떼기 어퍼컷 날리신분 요즘 뭐하시나?

  • 6 0
    야, 똥개야

    어쩜, 똥개처럼 행동하고 생각하냐.
    성태가 아니고 개똥개라고 개명하라, 똥개야.

  • 6 0
    허어~

    그러는 넌.
    그들보다 더 무거운 입놀림 했나?
    그 입 다물라.

  • 7 0
    혼수는?

    깃털처럼 가벼워? 자네가 하는 정치는 국민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지는지 아는가/ 정말 똥처럼 질퍽하다. 보는 것은 물론 그 소리조차 정떨어진다. ㅉ

  • 7 1
    단디해라

    여자가 입이 싸면 그건 수다에 불과하지
    하다하다 혼수상태에 빠진 놈에게도 발리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