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국제관함식서 "강정마을 상처 치유에 최선"

"평화로 가는 길 순탄치않겠지만 그 길 끝끝내 갈 것"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서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저는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며 "제주도의 평화정신이 군과 하나가 될 때 제주 국제관함식은 세계 해군의 화합과 우정을 나누는 축제를 넘어 인류평화와 번영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반도는 정전상태다. 남과 북은 이제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평화로 가는 길은 결코 순탄하지 않겠지만 대한민국은 그 길을 끝끝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강한 국방력"이라며 "나는 대한민국 해군이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강하게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해군에 대해선 "이번 국제관함식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해군이 되어주길 당부 드린다"며 "지역 주민과 해군이 상생하는 계기가 되어 새로운 관함식의 이정표로 남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병성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0 0
    ...

    ......

  • 0 0
    ...

    .....

  • 4 2
    경남도민

    문재앙이는 미꾸라지 같은 넘이다. 사드 반대하다 댓통되고 사드 강행하고 제주 해군기지도 반대하다 지금은 잘만 사용하고 요리조리 말 돌려가면서 책임만 회피하고 수구꼴통과 똑같은 정책을 펴는 넘.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