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제주 관함식 참석후 강정마을 방문

靑 "강정마을 주민 11년 고통 치유 메시지 전달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두고 오랜 기간 정부와 갈등을 겪어왔던 제주 강정마을을 방문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제주에서 열리는 국제관함식을 마치고 강정마을로 이동해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질 것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난 11년 동안 몸과 마음을 다치신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 강정마을의 고통을 치유하는 데 정부가 앞장서겠다는 뜻을 밝힐 것"이라며 "제주 해군기지가 제주를 넘어서 동북아시아 평화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강정마을에 용서와 화해가 울려퍼져 나가기를 바란다는 취지의 말씀도 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관함식 개최 장소를 두고 강정마을 주민들과 갈등을 빚은 데 대해선 "대통령은 처음부터 관함식을 제주도에서, 강정 앞바다에서 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계셨고 참석 생각도 여러차례 밝혔다"며 "강정마을에 해군기지를 만드는 문제를 2007년 참여정부에서 처음으로 결정했고 그 뒤 11년동안 많은 고통과 상처가 있었던 것이기에 대통령이 이 문제를 치유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계셨다"고 해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강정마을 방문에 앞서 이날 오후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국내외 해군 함정의 해상사열을 받는다.

이번 국제관함식에는 12개국 19척의 외국 군함과 46개국 대표단이, 해상사열에는 함정 40척과 항공기 24대가 참가한다. 당초 참석할 예정이던 중국과 일본은 군함을 보내지 않고 대표단만 참석한다.

좌승함인 일출봉함에는 조선시대 삼도수군통제사가 사용했던 대장기인 수자기(帥子旗)가 게양되며 시승함인 ‘독도함’에는 우라나라에 남아 있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로 추정되는 ‘데니 태극기’ 모양의 태극기를 게양한다.

또 독도함에서는 임진왜란 당시 병선 간 신호체계로 사용했던 이순신 장군 ‘전술비연(戰術秘鳶)’도 재현된다. 전술비연은 각 문양마다 다른 암호를 넣어 작전명령을 전달하는 데 사용했던 신호연으로 50여 종의 문양이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함상연설과 해상사열 후 15분간 좌승함 함교 순시를 하고 국제관함식 기념 연판장에 서명한 뒤 행사를 마무리한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1 3
    김일성

    인민군 6백명도 데려가라
    6.25때 인민군 맛 못본 제주인들이 환영할겨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