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병준 "文대통령, 고용의 질 개선됐다고? 국정 분식행위"

"대통령이 이렇게 느낀다면 이거야말로 국가의 큰 문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문재인 대통령께서 어제 고용의 질이 개선됐다고 하셨는데 이게 국정에 대해 일종의 말로써 분식을 하는 것인데 걱정스럽다"고 질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고용의 양뿐 아니라 질까지 계속 악화되는 추세에 있는데 정말 이렇게 느낀다면 이것이야말로 국가의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참여정부 정책실장 출신인 김 위원장은 구체적으로 "문 대통령은 근거로서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를 들었는데 (최저임금 보전을 받기 위해) 아르바이트생이 고용보험 가입을 많이 했다는 것으로 얘기할 수 있다"면서 "또 상용직 근로자가 증가했다는 주장도 했는데 실제 통계를 보면 상용직 근로자수 증가폭이 작년보다 오히려 낮아지고, 특히 7∼8월은 증가율이 급격하게 떨어졌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또 여의도연구원의 데이터에 따르면 최저임금 폭등이나 근로시간 쪼개기 등으로 36시간 미만 근로자수가 크게 늘어났다"며 "이런 하위업종 일자리만 늘고 있는데 어디가 고용의 질이 높아졌다는 것이냐. 일자리 상황을 분석하거나 그렇지 않으면 국정전체에 분식행위가 이뤄지고 있는 게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더 나아가 "통계청장이 바꿔서 국민들에게 오해를 불러 일으키고, 일자리가 안 늘어나니까 공공기관 팔과 목을 비틀어서 단기 고용을 늘리라고 하고, 공무원 증가에 따른 공무원 연금증액에 따른 자료도 공개했는데 이것이 대통령의 잘못된 현실인식"이라며 "국정 전반, 사회 전반에 걸쳐서 분식하는 분위기가 있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통령의 희망사항이 참모나 관료에게 전달돼서 거짓보고를 한 것인지, 관료들이 미리 (대통령의 의중을) 짚고 거짓보고 해서 모르고 받아들이는 것인지 모르지만 일자리 상황을 분식하거나 국정 전체에 분식 행위가 이뤄지는 것"이라고 거듭 질타했다.
강주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7 개 있습니다.

  • 0 0
    개한당 핫바쥐 김뱅준

    전언책 쑈는

    잘되가는거여 어쩐거여~ㅋㅋ

    전언책이
    썰전,강적들,100분 토론에서 보여준
    드기양양, 안하무인식의 태도는 어데로 갔노
    개한당 들어가더니
    찍!소리 못하고
    쥐죽은 듯이 있구나 야~ㅋ

    국민혈세나 축내는거쥐~뭐.

  • 3 0
    나야나

    노무현 대통령이 김병준을 버리고 왜 이해찬을 총리로 했는지 알겠소...
    인격과 자질이 다르오. 학실히...

  • 1 0
    여보쇼

    당신들 당이나 관리잘해보쇼..
    다음 총선에서 50석도 어렵다고 하던데...전문가들이....

  • 5 0
    어리벙준이

    니 열골만 봐도 재섭서

  • 7 0
    김병준은

    문 대통령이 밥먹고 화장실 가는 것도
    시비걸 싸구려 새끼~

  • 7 0
    지일도 못하는 하청청부업자주제에

    칼 쥐어줘도 무도 못베는 주제에
    뭔 지랄

    얘 좀 누가 갖다버려라

  • 8 0
    ....

    모자란 놈!!!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