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폼페이오 "사찰단 곧 풍계리 방문하게 될 것"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 매우 근접. 실질적 진전 이뤄질 것"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8일 "곧 의전, 수송 등 절차 실행을 둘러싼 관련 계획이 합의되는 대로 사찰단이 풍계리 핵실험장과 미사일 엔진 시험장을 방문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서울 방문을 마치고 중국으로 떠나기에 앞서 수행 기자단과 가진 브리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제 사찰단의 방북을 허용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중대한 진전을 이뤘고 중대한 진전을 계속 만들어갈 것"이라며 "대단히 오랜 기간 그 어느 정부가 했던 것보다도 많은 진전을 이뤄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장소와 관련해선 "매우 근접했다"면서도 "때로는 마지막 인치를 좁히기가 어렵다"며 막판 신경전을 펼쳤다.

그는 이어 "이건 긴 과정"이라면서 "(북미) 두 정상은 다음 정상회담에서 진정한 진전, 실질적인 진전이 만들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순방에 동행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우리는 (북미 정상이 합의한)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네 개 항과 관련해 우리가 취할 수 있는 조치들의 첫 번째 물결을 보기 시작하고 있다"고 가세했다.

그는 자신의 카운터파트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2차 북미정상회담의 구체적 날짜, 장소 등을 놓고 논의 중이며, 최종 매듭을 짓기 위해 최 부상에게 최대한 빨리 만나자고 제안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정오께 중국 지도부에게 방북 성과를 설명하기 위해 베이징으로 향했다.

앞서 그는 평화협정 체결시 중국도 참여해야 한다며, 평화협정 체결 주체를 종전에 고집하던 남북미 3자에서 중국 요구대로 남북미중 4자로 확대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중국측 대응이 주목된다.

미국은 중국에게 평화협정 참여를 허용하는 대신, 중국이 북한에 구체적 비핵화 제시를 압박해줄 것을 주문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1 0
    트럼프

    뭐든 다른 노림수나 불순한 목적 혹은 의도 담지 말고 북핵 개발원인과 비핵화라는 본질적 문제 해결의 필연적 순수성만을 바라보며 다가가길 바라며 진심 그런 마음의 간절함과 진정성이 있다면 한반도 분단의 고통과 상처 비극의 역사가 시작된 바로 그 지점에서 다시 화해와 치유의 해법을 맞이하길, 그 곳이 바로 '판문점!'

  • 1 0
    북한과

    사이좋게 새로운 관계 설정해가면서 미국도 사드철수 시키고 한국 좀 그만 괴롭히길! 이나라 리더들이 전부다 미일의 신민노릇을 결코 포기하지 않음에 정신 멀쩡한 국민들은 일거수일투족 모두 직시하고 있다 한반도는 그 어떤 나라에도 점령되거나 소유될 수 없는 지역임에 일제와 폭력으로 정권을 찬탈했던 정통성 없는 군사독재자들이 만든 굴종적 외교관습 더 이상 NO!

  • 0 0
    111

    바티칸 교황에 충성을 맹세한

    미국 과 트럼프

    미국을 망하는것은 막지 못하지

    미국과 한국과북한 그리고 바티칸시국이 없는 신세계 가 곧 오지

  • 1 0
    볼턴

    깃털쇼 그만해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