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국당, 당협위원장 일괄사퇴 의결. 물갈이 시작?

김병준 "인위적 인적청산은 아냐", "연내 마무리후 내년 2월 전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20일 현역의원을 포함한 전국 당협위원장 일괄사퇴안을 의결했다. 253곳 당협 가운데 사고 당협 22곳을 제외한 231곳의 당협위원장 전원이 당협위원장을 유지할 수 있을지 심사받는 도마위에 오른 것.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비대위 회의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회의 결과를 전하며 "다음달 1일 사퇴하는 것으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부의 반발이 당연히 없을 수 없겠지만 모든 분들이 당 비상상태에 있다고 하는 것은 인정할 것"이라며 "선당후사 정신에서 이해해주시리라 생각한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그는 인적청산이 시작된 게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선 "인위적 인적청산은 특정인이나 특정 계파를 지목해 처리하는 것을 이야기하는데 이것은 그런게 아니다"라며 "사실상 매년 있는 당무감사와 같은 성격으로 당의 정상적 업무절차인데 그 강도가 좀 강하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당협위원장 일괄사퇴가 마무리되면 곧바로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를 구성해 각 당협에 대한 심사·조사에 들어간다. 조강특위를 거쳐 기존의 당협위원장이 재임명 되거나 새로운 인물이 당협위원장에 발탁될 수도 있다.

김 위원장은 "얼마나 많을지는 얘기할 수 없지만 상당수가 빠르게 재임될 것이고 그래야 당이 안정화된다"며 "이 부분뿐 아니라 당헌당규 개정을 위한 여러가지 혁신안을 완성하는 것도 오는 12월 안에 다 마치려고 한다"며 연내 마무리 방침을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이 모든 것이 12월말쯤 완료가 되어야 내년 2월쯤 우리가 전당대회를 할 수 있다"며 "비상대책위원회가 끝없이 늘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내년 2월 새 지도부를 뽑기 위한 전대 방침을 밝혔다.

인적청산은 사실상 예고된 수순이었다. 지난 13일 김성원·문진국·이양수·성일종 등 초재선 의원 14명은 "재창당 수준의 당 개혁과 혁신, 새출발을 위해 자기희생을 담은 전면적 쇄신을 촉구한다"며 당협위원장직을 자진사퇴하며 김 위원장에게 물꼬를 터주었다.
강주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7 개 있습니다.

  • 0 0
    이참에 폐업신고를 하라고

    국민은 명령하노라~~

  • 3 0
    찌아찌아

    친일파 잔재들....

  • 3 0
    뱅준이가 꼴에 잔머리굴려서

    당을 장악하려고하네
    준표야 뭐하냐

  • 2 0
    적폐*참수

    반대만하는 개친일 발정 왜놈당...적폐 자한당

  • 0 0
    .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2 0
    적폐잔당 척살단

    반역대역무리 적폐잔당 개돼지쉐기들, 니놈들 패거리드리 아무리 개쥐랄발광해도 반드시 구족을 한마리도 남기지않고 살처분해 더 이상 이 지구상에 기생하지 못하게 씨종자를 말릴것이다, 이 대한민국이 존재하는 한은 ~~~ !!!

  • 3 0
    777

    쥐무쉐이와 쥐바기 상도동 민중당 똘마니놈들이 당을 장악하게 되는것.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