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 승진. 후계 상속 가속화

정몽구 회장 고령에 국내외 기업환경 악화에 상속 가속도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현대자동차그룹의 총괄수석 부회장으로 승진, 후계 상속에 가속이 붙은 양상이다.

현대차그룹은 14일 현대자동차 정의선 부회장을 그룹 총괄수석 부회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정 수석 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의 경영 업무 전반을 총괄해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게 된다고 현대차그룹은 덧붙였다.

현대차 그룹은 "이번 인사는 글로벌 통상문제 악화와 주요 시장의 경쟁구도 변화 등 경영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이에 대한 그룹의 통합적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몽구 회장의 결정"이라며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산업 패러다임 전환기에 현대차그룹의 미래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그룹 차원 역량 강화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재계에서는 정몽구 회장 나이가 80세 고령이고 현대자동차그룹의 국내외 경영환경이 악화되면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본격적으로 경영을 책임맡는 후계 상속 수순에 들어선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박태견 기자
daum

댓글이 10 개 있습니다.

  • 0 0
    .

    .........

  • 2 1
    111

    현대차 삼성 엘지 sk 공중분해로 날려버림

    적어도 남의재산을 훔칠려고 하는 하지말아야하지

    한국재벌 해체를 말하는자들이 좋아하지

  • 4 0
    생각을바꿔야산다

    녹쓸고 부식되고 급발진사고 내국인고객들을 호구취급하는
    경영마인드를 버리지않으면 사라지는기업이될것이다

  • 1 0
    당신이 할일은

    현기차 영업조직을 하나로 통합하는 것이다.

  • 0 0

    니는 할배 아배 잘 맞나
    조컷다 스블눔아‥

  • 3 0
    그래

    그럼

    상속세는?

  • 2 1
    이번에

    이재용과 같이 문실장 북한 동행 해야지 그치?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

    '''''

  • 0 0
    정동영-분양원가공개 한국당반대로발목

    2014년 박근혜 정부는분양가 상한제를 폐지후 부동산은
    박근혜 정부 말기부터 광풍으로 변하기 시작..
    "분양원가 공개법이 지금 법사위 법안소위에서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발목이 묶여 있다"며 "지금 당장
    한국당은 분양원가 공개법을 풀어줘야 한다"고 했다.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210644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