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중국도 "160억달러 미국산에 25% 보복관세"

미국산 원유, 석탄, 자동차에 관세. 미국 공세에 즉각 반격

미국이 8일 16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60억달러 보복관세를 매긴다고 발표하자 중국도 즉각 동일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보복관세를 매기겠다고 맞받았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밤 웹사이트를 통해 미국의 2차 보복관세를 "아주 비합리적인 행동"이라고 질타한 뒤, 오는 23일부터 원유, 석탄, 철강, 자동차, 의료장비 등 16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앞서 미국 무역대표부가 이날 새벽 160억달러 규모의 반도체 등 중국산 수입품에 오는 23일부터 25%의 보복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힌 데 대한 맞대응인 셈이다.

앞서 미국이 34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25% 추가 관세 조치를 7월6일 부로 실시하자, 중국은 바로 다음날 같은 340억 달러의 미국산에 대한 추가관세 보복에 나선 바 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이같은 중국의 대응에 발끈해 추가로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에 25% 관세를 매기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미무역대표부(USTR)에 지시하고, 중국 정부도 이에 맞서 6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에 동일 관세를 매기겠다고 경고하고 나서는 등 미국 무역전쟁은 더욱 격렬한 형태로 진행되는 양상이다.
박태견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0 0
    일대일로

    중국 화이링~!
    미국의 오만을, 트럼프의 방자 함을 참 교육할 때가 무르 익었다.
    시간은 중국 편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