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출구조사] 교육감선거, 현직-진보 후보자들 우세

광주-대구-경북-대전-제주 등에선 경합

13일 치러진 6.13 지방선거 17개 시도교육감 선거에 대한 출구조사 결과 진보성향, 현직 교육감이 대체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KBS, MBC, SBS가 공동으로 발표한 출구조사 예측결과에 따르면, 서울에서는 현직 조희연 후보가 예상득표율 47.2%로, 보수성향의 박선영 후보(34.6%)를 앞섰다.

경기교육감도 현직 이재정 후보가 40.4%로 임해규 후보(23.8%)를 앞섰다.

부산시교육감도 현직 김석준 후보가 49%로, 김성진 후보(26.2%)를 크게 앞섰다.

충북교육감과 충남교육감 역시 현직인 김병우 후보와 김지철 후보가 각각 57.9%와 42.4%의 1위를 차지했다.

전북교육감도 현직 김승환 후보가 40.5%의 예상득표율을 기록해 30%의 서거석 후보를 앞섰다.

경남교육감도 현직 박종훈 후보가 48.8%로 선두였다.

세종시교육감 역시 현직 최교진 후보가 52.7%로, 최태호 후보(28.9%)를 앞서며 당선이 예상됐다.

강원교육감도 현직 민병희 후보가 예상득표율 55%로 45%의 신경호 후보를 앞섰다.

그러나 광주시교육감에선 38.3%의 이정선 후보가 35.4%의 현직 장휘국 후보와 치열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교육감 선거도 39.8%의 강은희 후보와 38.7%의 김사열 후보가 치열하게 경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교육감은 도성훈 후보가 43.7%로 30.5%의 고승의 후보를 앞서며 당선이 예상됐다.

울산시교육감은 노옥희 후보가 36.7%로 김석기 후보(16.9%)에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교육감은 51.6%의 설동호 후보가 48.4%의 성광진 후보와 경합 중이었다.

현직이 출마하지 않은 전남교육감 선거에서는 장석웅 후보가 40.1%로, 33.1%의 고석규 후보를 따돌렸다.

역시 현직이 출마하지 않은 경북교육감 선거에서는 임종식 후보와 안상섭 후보가 각각 30.9%, 26.7%로 경합 중이다.2위그룹과 격차를 벌렸다.

제주교육감 선거에서는 현직 이석문 후보가 52.6%로 47.4%의 김광수 후보를 앞섰다.

이번 출구조사는 KBS, MBC, SBS가 공동 의뢰해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센터, 한국리서치가 전국 17개 시도 640개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오는 유권자 약 17만여명(추정)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95%의 신뢰수준에서 시도별 오차한계는 최소 ±1.4% 포인트에서 최대 ±2.5% 포인트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3 11
    내 일생 개한당 전멸을 위하여

    나라에 개돼지가 정말 많구나.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법. 탈조선 준비나 열심히 해야긋다. 헬조선에선 사람살리는 일을 해도 딴따라보다 못한 취급받으니...
    부디 여기 개돼지 자식들은 공정한 기회도 못 가져보고 실직자로 살면서 문재앙 찬양이나 하다 디지길 바란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