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세계 평화 큰 토대", 트럼프 "기대 이상 성과"

文대통령-트럼프 통화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북미정상회담 결과와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연속 통화를 가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귀국길에 오른 대통령 전용기에서 통화를 나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8시20분부터 20분 동안 나눈 대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성공적인 결실을 맺어 한반도는 물론이고 세계의 평화를 위해 큰 토대를 놓았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에 대해 실무진에서는 이루기 어려운, 그리고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훌륭한 대화 상대였다"며 "이번 회담을 통해 둘 사이에 돈독한 유대 관계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며 "미사일 엔진 실험장을 폐기하기로 약속한 것은 김정은 위원장이 뭔가 하고자 하는 굳은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높게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가 합의한 미군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해선 "남북 사이에도 유해발굴 사업이 합의가 된 상태이기 때문에 남북미가 함께 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을 북한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이룬 북미 사이의 합의 내용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이를 위해 한미가 더욱 긴밀하게 협의하고 공조해나가기로 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4 1
    이럴수가

    작년 12월만 해도
    미 bㅡ52폭격기가 북 영공에 근접 비행하고
    코피전략이다. 참수작전이다. 곧 전쟁이 발발할것처럼 한반도에는 전운이 감돌았다
    그런데
    지금은 남.북.미. 정상들이 만나고
    북한이 남한시간에 맞추고.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하고.미사일 발사대를 해체하고...
    대통령 하나 잘뽑아 놓으니 세상이 이렇게 바뀔수가 있는가
    문대통령 전폭적으로 지지한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