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센토사 합의', 마지막 냉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

"역사적 북미정상회담 성공 축하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뜨거운 마음으로 축하하며 환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5월 26일 통일각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다시 만났을 때, 그리고 바로 어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조슴시레 회담의 성공을 예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러나 70년에 이르는 분단과 적대의 시간은 눈 앞에서 벌어지는 사실조차 믿기 어렵게 하는 짙은 그림자였다"며 "낡고 익숙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새 변화를 선택해 준 트럼프 대통령가 김정은 위원장 두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높은 찬사를 보낸다"고 거듭 북미 정상을 극찬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6월 12일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미국과 남·북한이 함께 거둔 위대한 승리이고,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들의 진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누구도 해내지 못한 위업을 마침내 이뤄낸 트럼프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며 "김정은 위원장도 세계를 향해 과감하게 첫발을 내디딘 역사적인 순간의 주역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 성공을 위해 노력해 준 리센룽 총리와 국제사회의 모든 지도자들께도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합의를 바탕으로, 우리는 새로운 길을 갈 것이다. 전쟁과 갈등의 어두운 시간을 뒤로하고, 평화와 협력의 새 역사를 써갈 것이다. 그 길에 북한과 동행할 것"이라며 "이제 시작이고 앞으로도 숱한 어려움이 있겠지만 다시는 뒤돌아가지 않을 것이며 이 담대한 여정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역사는 행동하고 도전하는 사람들의 기록이다. 우리 정부는 이번 합의가 온전히 이행되도록 미국과 북한, 그리고 국제사회와 아낌없이 협력할 것"이라며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가 정착되고, 공존과 번영의 새 시대가 열릴 수 있도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서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18 3
    고생했습니다

    문대통령님!!!!!!!

  • 18 3
    문대통령

    지금까지 해 온 일들에 훌륭한 업적 많지만 4.27판문점 회담에 의해 오늘 저 두 북미 정상간 협상이뤄질 수 있도록 만든 중재자 역할이 역대 대통령들 가운데 역사적 제일 큰 공적이 될 것입니다. 오늘의 두 정상 협상으로 인해 이제 한반도 본격적 비핵화와 남북평화 향해 나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애 많이 쓰셨고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