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추미애 "북미회담, 첫 만남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

"완전한 비핵화 약속 대단한 진전" "트럼프, 김정은 인정한 것"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첫 만남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라고 극찬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대덕구 유세 후 기자들과 만나 "우선 문재인 대통령이 세계 속으로 김정은 위원장을 나오게 한 것이고 트럼프 대통령으로 하여금 북한 지도자를 만나도록 그렇게 설득을 한 것이다. 그래서 그 만남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 이렇게 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완전한 비핵화라는 것을 그렇게 담판처럼 첫 만남에서 약속한다는 것은 대단한 진전, 기대 이상 상상 이상이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또 역시 김정은 위원장을 신뢰할 만 하다, 그리고 워싱턴으로 초대하겠다고 하는 것은 북한이라는 국가 자체를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대통령으로서 인정한 것이고 국가 정상으로서 인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지방선거 판세와 관련해선 "전국을 다니면서 현장도 직접 만나고 주민들도 만나고 또 악수하면서 눈도 마주치고 했는데 지난 대선에서의 촛불 염원이 하나도 빛바래지 않고 그대로 살아있다는 것을 느꼈다"며 "그래서 이번엔 평화와 민생, 민생과 평화의 손을 들어주는 힘을 실어주는 선거라는 것을 믿는다"라고 압승을 호언했다.
대전=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