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백악관 "北이 지속가능한 해법 준비됐으면 만날 것"

"6월 12일 열린다면 우리는 준비돼 있을 것"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재추진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해 "분명히 만나기를 원하나 대통령은 단순한 만남을 원치 않는다. 싸구려 정치 곡예를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이 트럼프 대통령 말대로 북미정상회담이 추진될지를 묻자 이같이 말하며 "그는 오랫동안 지속하고 실제적이고 실질적인 해법을 얻길 원한다. 그들(북한)이 그 일을 할 준비가 됐다면, 전에도 말해왔듯 우리는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6·12 싱가포르 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그것은 분명히 가능성이 있다"면서 "대통령은 실질적 결과를 제공할 수 있다면 회담을 하길 원하고 그것이 그가 줄곧 말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통령이 오늘 아침 시사했듯 그 회담이 6월 12일 열린다면 우리는 준비돼 있을 것이고 그와 관련한 것을 준비하는 데 필요한 무슨 일이든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0 1
    거지 문베충 틀딱새기들아

    댓글질로 허송세월보내지말고

    일본 야동이나 보면서 딸이나 처라

    개거지새키들

    경제파탄 문구라 때려죽일 시벨넘

  • 2 0
    변덕이 심한 트럼프를 어떻게 북한이

    믿을 수 있을까?

    북한은 생명을 담보로 딜을 하는 거고

    미국은 되면 좋고 안 되면 할 수 없고 정도의 요행을 거는 정도인데

    미국이 변덕을 부리면 북한은 더욱 힘들어 질텐데

    유엔이나 세계적인 체제 보장 등이 담보되지 못한다면 북한은

    회담을 취소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 3 1
    지나가는 나그네

    다시 대화 재계해도 북측도 이제 더욱 트럼프에 대해 경계하게 생겼다. 누구라도 그럴거야. 하지 말아야 할 극약처방 효과의 부작용이야!

  • 2 1
    푸롱

    럼프야, 니 말도 믿지 않을진데, 대변인의 말을 믿으라고 ???

  • 0 1
    무우와 배추

    다시 회담이 열릴 희망이 보이네
    군수업체프락치에 둘러쌓인 트럼프가 힘들겠어
    이들을 돌파한다는게 그리 쉬운일은 아니지만
    힘내라 트럼프...응원한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