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혁신성장, 경쟁국 뛰는데 우리는 걷고 있어"

"혁신성장 걸림돌 되는 규제혁신 더 속도 내라"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국제경쟁에서 경쟁국들은 뛰어가고 있는데, 우리는 걸어가고 있다는 그런 느낌"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강서구 마곡 R&D 단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속도라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 국민이 성과를 체감해야 혁신성장 붐이 일어날 수 있다"고 속도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혁신성장은 당연히 민간이 주도해야 하는 것이지만 정부의 적극적인 촉진 역할이 필요하다"며 "먼저 초기 시장 조성을 위해 공공부문 수요를 확대해야 한다. 우리도 공공조달에서 혁신벤처기업 제품을 우대하는 제도가 있지만 더 많은 새로운 공공수요를 발굴할 필요가 있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와 지자체와 공공부문에서 혁신제품의 초기 판로를 열어주는 공공수요를 과감하게 발굴해 주기 바란다"며 "전기차와 수소전기버스의 경우 보조금에 그치지 않고 충전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해 나가는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한 "혁신성장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혁신도 더 속도를 냈으면 한다. 기존방식을 뛰어넘는 과감한 혁신이어야 한다"며 "지연되고 있는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규제 샌드박스 관련 법 개정도 당․정․청이 법 통과에 더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 하려는 5세대 이동통신은 신기술과 신산업을 창출하는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이라며 "다양한 상용화의 방안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수소전기차, 인공지능, 드론 등을 거론하며 "연말에는 화성 K-City에서 여러 기업의 자율주행차들이 실제로 시험 운행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며 "드론이 사람을 구하고, 무인자율주행차가 스마트도로를 달리는 미래 스마트도시의 모델을 세종시와 부산 에코델타시티에서 보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병성 기자
daum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1 4
    문재인이 희망이다

    문재인에게 힘을 몰아줘야
    이 기회에 국민을 위한 정치가 제대로 뿌리내릴 것이다.

    문재인 만세... !!!

  • 2 0
    내 일생 개한당 전멸을 위하여

    일단 카풀규제부터 풀어라

  • 2 0
    허허 이 친구

    김대중, 노무현 정권에 이어서
    비정규직 더 확대하고
    신자유주의 더 심화하려고?
    당신이 걱정 안해도
    재벌, 자본은 지금
    눈에 불을 켜고 난리라오.
    한 방울이라도 더 노동자의 힘을 빨아먹기 위해서!

  • 2 1
    걷기는...?

    기고 있거나 엎어져 있구만.

  • 1 3
    어떻게 해서든

    부싼만 발전 시키려고 ㅋㅋㅋㅋㅋㅋㅋ
    남북 철도도 부산부터 출발 해야지 ㅋㅋㅋㅋㅋㅋ

  • 2 3
    3D 5G

    삼디 오지를 자랑삼아 말하고
    그걸 핥고 빠는 문베들 있는데
    혁신성장?

    처음에는 소득성장 주장하더니
    이제는 안철수가 말하던 혁신성장으로
    방향 튼거야?

    문제는 경제이고 민생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