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국당 "추경안 16개사업, 민주당 공약과 일치. 모두 삭감해야"

"선거용 예산 삭제하고 민생예산 1조억원 증액할 것"

함진규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17일 "3조9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의 38%인 1조4천609억원이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공약 이행에 소요된다"며 대대적인 삭감을 주장했다.

함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추경안 중 16개 사업는 민주당 지방선거 공약으로 사실상 선거용 추경편성을 반증하는 것"이라며, 구체적으로 ▲중소기업 모태조합출자(3천억원) ▲주택구입·전세자금 융자(3천억원) ▲중소기업 청년 추가고용 장려금(1천487억원) ▲기술혁신형 창업기업 지원산업(1천185억원) ▲산업단지 환경조성, 인력유입 인프라 조성(1천억원) 등을 열거했다.

이어 청년 전세 임대 융자(950억원) ▲청년 역세권 다가구 매입 임대 융자(750억원) ▲청년 역세권 다가구 매입 임대 출자(675억원) ▲ICT융합 스마트 공장보급확산 (547억원) ▲맞춤형 국가장학금 지원(470억원) ▲이차보전지원(247억원) ▲시장경영혁신지원(117억원) ▲해외취업지원(102억원) ▲청년내일채움공제(95억원) ▲해외봉사단 및 국제개발협력 인재양성(94억원) 등도 문제 삼았다.

함 의장은 "(이같은) 문제 사업들을 삭감하여 현장 민생에 부합하는 1조원 규모의 증액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한국당은 전국 어린이집·유치원·초중고·경로당에 공기청정기 설치(4천552억원), 만 60세 이상 대상포진 무료접종(4천307억원) 등 증액사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18일로 예정된 추경안 처리 입장을 확고히 하고 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이번 추경은 청년 위기, 고용 위기 지역 해결을 위한 추경"이라며 "예정대로 처리돼야 하고 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강주희 기자
daum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1 1
    기가 막힌다!

    문재인 정부는 일을 하려고 하고
    한국당 이놈들은 일을 못하게 하고

    그것도 예산으로 땅 파자고 하는 것도 아니고
    국민들 삶이 어려워 해결하려고 하는데
    국민을 개 돼지로 아는 한국당 이놈들을 어떻게 해야 할까?
    정말 기가 막힌다!!

    지금하고 있는 짓들이
    조선시대 당파싸움하고 뭐가 다른가?
    국민만 불쌍하고 나라가 망할 징조지!!!!!

  • 5 0
    역겨운 자유당과 댓글 추종자들아!

    추경 2015년 이래 4년 연속,자유당 정권부터 쭈욱~한거구
    그당시는 국채 발행해 충당,국가부채 늘렸지만
    문재인 정부는 결산잉여금과 기금 여유자금 활용 하는거다!
    양아치당이 뭔 염치로 반대하는가??씨벌것들!
    .
    앞으로 문재인 정권이 경제,일자리 무능 어쩌구 씨부리면
    아구창이 아니라 주둥이를 찢어버려야해!

  • 2 2
    이렇게본다

    여론조사는 그냥 예능프로그램으로
    생각하면된다..어차피 조작이며..
    투표는 자신의 판단과 의지로
    하는것이므로 너무 걱정안해도된다..
    한가지 확실한것은 가짜보수의 수명은
    끝났다는것뿐인데..물론 국회의원 보궐
    선거를 말하는것이다..
    자한당이 단식쇼등의 필살기까지 했던 이유는
    특검이 아니라 국회의원사직 못하게하여 국회의원
    보궐선거숫자를 줄이려는것이었다..

  • 1 11
    참 어이없다

    저딴 븅신같은데 쓸려고 추경 노래를 부르다니
    저 돈 누가 해쳐먹을려고 그러는걸까

    문베들이 저 돈 기둘리고 있냐?
    작년거까지 해서
    20조가 넘는 돈이 소리없이 사라진 이유가 있었네

    하나마나한 사업들인데
    결국 눈먼돈이 되겠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