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남북 '핫라인' 연결, 文대통령 책상 위에 설치

4분19초간 시범통화. 靑 "분단 70년사의 역사적인 사건"

남북 정상간 '핫라인'이 20일 오후 3시41분께 개통했다. 남북 실무진은 4분19초간 시범통화를 나눴다.

핫라인은 청와대 3층에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집무실 책상 위에 설치됐다.

윤건영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 종합상황실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역사적인 남북 정상간 직통전화 연결이 완료됐다"며 "전화는 매끄럽게 연결됐고 상태도 매우 좋았다. 마치 옆집에서 전화하는 듯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북한 국무위원회와의 시험 통화는 총 4분19초간 상호 통화 방식으로 이뤄졌다. 남측에서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먼저 북측에 전화를 걸어 3분2초, 북측의 국무위 관계자가 다시 남측에 전화를 걸어 1분17초간 통화했다.

먼저 송 실장이 전화를 걸자 북한 담당자가 "평양입니다"라고 받았고, 이에 송 실장이 "안녕하십니까. 여기는 청와대입니다. 잘 들립니까. 정상 간 직통전화 시험 연결을 위해 전화했습니다. 저는 청와대 송인배 부속비서관입니다"라고 말했다.

송 실장은 "서울은 날씨가 아주 좋다. 북측은 어떻습니까"라고 물었고, 북측 담당자는 "여기도 좋습니다"라고 답했다.

이들은 서로간의 안부를 묻고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성과가 있기를 바라겠다"는 덕담을 주고받으며 통화를 마무리했다.

윤 실장은 "정상회담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남은 시간 현장점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내일 판문점에서 경호기관 관계대책회의가 있는데 마지막 준비위 회의를 포함해 다음 주에는 판문점 현장 회의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는 24일 판문점 종합상황실이 열리면 상황실을 중심으로 차분하고 꼼꼼하게 준비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남북 정상들이 언제든 전화하면 전화가 연결되는 상황은 분단 70년만에 처음인 상황으로 역사적으로 매우 의미있는 사건"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 때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제안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수용하면서 핫라인이 설치된 적 있지만, 당시에는 국정원과 노동당 통일전선부 사이에 놓였었다. 또한 두 정상이 통화한 적은 없었다.
최병성 기자

댓글이 9 개 있습니다.

  • 1 0
    111

    김대중때 설치된것일텐데

  • 0 0
    가자, 더 넓은 대륙을 향해.....

    우리 민족의 앞날에 서광이 비칩니다.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 0 0
    핫라인이란게 ~ !

    군통수권을행사하는 주권국가 수장들한테는필요한거지만
    군통수권도없고 작통권이없는 우리한테는 핫라인이란말은
    격에맞지가않아 ~ ~
    보안성도전혀없고 남북수뇌부가 속내를터놓고 통화하긴
    불가능할거여. . . .
    미국새끼들이 다 감청하거나 도청하고있을텐데 속깊은통화가
    가능하겟어 ???????????????????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6 0
    속보>>>

    문재인 대통령

    美 포춘 '위대한 지도자 4위' 선정

    포춘 발표 '위대한 지도자 50인' 중 4위 선정…
    국가 정상 가운데선 1위

  • 4 1
    ㅋㅋㅋㅋ

    드루킹으로 소설쓰지말고

    이 기사

    탑에
    얼릉 올려라

  • 3 0
    조아

    아주 조앙~앙!

  • 7 0
    이런 메머드뉴스를 메인에 걸어야지~

    뷰스는 뭐하는 짓인쥐~~~;;;

  • 9 0
    멍이네 청이

    개통을 축하합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