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이산가족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어야"

"10.27 법난에 대해 심심한 유감의 뜻 전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지금 우리 앞에 놓인 가장 시급한 과제이고,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할 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주최로 열린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법회' 축사를 통해 "남북정상회담에 이어서 북미정상회담도 예정되어 있다. 새로운 국제질서를 만들어낼 수 있는 세계사의 대전환이 시작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산가족이 상봉하고 소식을 주고받고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산가족 상봉 필요성을 강조한 뒤, "한반도가 세계에서 마지막 남은 냉전구도를 해체해 전세계 평화의 주역이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국 불교는 군부독재 시절 국가권력에 의해 종교의 성역을 침탈당하는 가슴 아픈 일을 겪었다. 38년 전 신군부가 전국의 사찰을 짓밟고 무고한 스님들을 연행했던 10.27 법난이 그것"이라며 "불교계에 여전히 남아있는 깊은 상처에 대해 이 자리를 빌려 심심한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10.27 법난이란 1980년 당시 노태우 보안사령관이 본부장이었던 합동수사본부의 산하 합동수사단이 조계종 스님 등 153명을 강제연행하고 군.경병력 3만2천여명을 투입해 전국 사찰과 암자 5천731곳을 일제 수색한 사건을 가리킨다.

불교계는 그후 지속적으로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 및 보상을 요구해왔지만 정부에 의해 묵살되다가 1988년 노태우 정권 들어서야 당시 강영훈 국무총리가 공식사과했고,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7년 10월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가 '국가권력 남용' 사건으로 결론지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2 0
    호시우행

    비핵화와 이산가족 상시 만남
    이것만 이루어져도 역사적인 업적이다.

  • 7 0
    작금

    돌으켜보면 야당 찌끄래기들이 댓글로 트집잡아 한가하게
    허송세월보내는거도 문대인덕이다
    이나라에 문대인이 없었다면 전쟁 터져도 벌써 터졋다
    보수꼴통 개자식들아 너들 도대채 한일이 뭐냐?
    생양아치같은 놈들
    국민들이 심판할것이다

  • 8 0
    누구나자유왕래와정착자유허용

    남/북 모든궁민들은 자유왕래와 주거이전의자유를줘야한다

  • 11 1
    역시문재인대통령

    동서남북
    화합의 대통령

    건강하셔요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