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하나금융 노조 "김정태 회장 가족 특혜채용 의혹"

'최흥식 금감원장 낙마' 후폭풍 거세

하나금융 노조 등으로 구성된 '하나금융 적폐청산 공동투쟁본부'는 14일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조카, 동생 등의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공동투쟁본부는 이날 오전 하나금융 명동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정태 지주 회장이 자기 자리보전을 위해 조직의 명운을 풍전등화로 만들었다”며 “하나금융지주와 KEB하나은행 경영진은 금융당국의 무력화를 위해 언론에 ‘금감원장 채용청탁’ 정보를 흘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금융감독원의 전방위 채용비리 감사 후폭풍을 우려했다.

이들은 나아가 "김 회장의 조카는 하나은행에, 친동생은 관계사인 두레시닝 부산사업소에 입사했다"며 김 회장 가족의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본부에 따르면 김 회장 조카는 2004년 하나은행에 계약직으로 입사, 이듬해 정규직으로 전환돼 현재 하나은행의 부산 지역 지점에서 과장급으로 근무 중이다.

김 회장 동생은 2005년 하나은행 행우회 자회사인 두레시닝의 부산사업소에 입사해 현재 계약직 과장급으로 근무 중이다.

이에 대해 하나금융은 반박 자료를 통해 “조카는 2004년 필기시험과 면접 등 정상적 공개 채용절차를 통해 전담텔러(계약직)로 입행했으며, 특별한 결격사유가 없는 한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된다”고 해명했다.

또한 “김 회장의 동생은 2005년 두레시닝의 배송원으로 정상적인 채용절차를 통해 계약직으로 입사해서 현재도 계약직”이라며 “입사 당시 급여는 월 150만원이었고, 현재는 월 300만원 정도”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일단 (최흥식 전 금감원장의) 2013년 건이 제기가 됐으니까 그 부분에 중점을 두고 볼 것"이라며 "추가로 다른 연도까지 확대될지는 금감원이 검사를 하면서 결정을 하게 될 것"이라며 확대 조사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현재 검찰은 하나은행의 2016년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 중이며, 금감원은 전날 20명의 매너드 특별검사단을 꾸려 2013년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검사에 돌입한 상태다.
박태견 기자
daum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4 0
    777

    쥐바기놈의 똘마니 쥐승유놈의 똘마니 쥐정태놈이 지저분하게 버티려는 이유는 자신이 아웃되면 쥐바기놈의 비리를 세탁해준 하나은행의 조단위의 비리가 드러나기 때문일것.

  • 4 0
    찰리

    패밀리끼리 그럴수도있지
    동생 조카를 누가돌봐나
    이 험악한 세상에
    잘했다
    감방은 안가지?
    잘됐다
    사돈에 팔촌에 팔팔촌인 나두해줘라
    폐지줍느라 허리 남아나질 않어
    회장아

  • 2 3
    아마도

    노조 지도부 가족이나 친척도
    특혜 입행 했을거다.
    금융 노조도 철밥통 기득권들이다.
    문베등 개돼지들 노조 그러면
    밑바닥 을의 인생인 본인들과 같다고 착각.

  • 3 0
    하나은행 척결 시급

    검찰, 5개 은행 채용비리 의혹 수사 착수
    시중은행 2곳·지방은행 3곳…금감원이 수사의뢰
    앞서 금감원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두 차례 검사에서 22건 적발
    검찰에 수사의뢰...
    채용비리 의심 사례는 하나은행이 13건으로 가장 많아
    2018-02-05

  • 4 0
    더러운 것들!

    최흥식 지인 아들 입사 관련 물어본 것이고,
    김정태는 조카, 동생 등의 특혜 채용이다.
    .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채용비리 연루 의혹은 2013년 이뤄진 것이고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2012년부터 회장직을 수행하고 있으니
    책임을 물어야 한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