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평화당 "포토라인 선 MB는 뻔뻔함 그 자체"

"대한민국을 'MB 주식회사'로 전락시켜"

민주평화당은 14일 "검찰청 포토라인에 선 이명박 전 대통령의 모습은 뻔뻔함 그 자체였다. 자신을 둘러싼 뇌물혐의 등 20여개의 의혹에 대해 한 마디 언급도 없이 말을 아끼겠다고 했다"고 질타했다.

최경환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진솔한 반성도 사과도 없었다. 단지 정치 보복을 암시하는 경고와 엄포를 놓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박근혜는 무얼 몰라서 최순실 일당과 국정농단을 초래해 탄핵되었고, MB는 돈을 벌려고 대통령을 했다는 자조섞인 말이 돌고 있다"며 "MB는 권력과 측근, 가족을 이용해 사익을 추구했다. 대한민국을 ‘MB 주식회사’로 전락시킨 장본인"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MB의 검찰 출두는 MB의 불명예가 아니다. 대한민국과 국민의 불명예"라며 "검찰은 성역 없이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 중형으로 엄단해 비뚤어진 공인의식을 바로잡고 나라의 품격을 바로 세워야 한다"며 엄벌을 촉구했다.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0 8
    우덜식 사고방식은 영원하당께

    분탕질하는 가오리때들도 한마디씩하는고마이

    느그들은 말할 자격이 없을텐디

    민죳당에서 분탕질하고 나온 개종자들아녀

    우덜식 사고방식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