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검경수사권 조정하면 경찰 책임도 커진다"

"미투는 인간의 존엄성 바로 세워달라는 간절한 호소"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검‧경 수사권 조정은 경찰이 수사기관으로서 본연의 역할을 다하도록 하는 일이다. 경찰이 더 큰 권한을 가질수록 책임도 더 커진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아산시 경찰대학교에서 열린 경찰대생 및 간부후보생 합동임용식에서 축사를 통해 "여러분이 전문적인 수사역량을 발휘할 수 있어야 한다. 국민의 안전과 인권보호에 빈틈이 없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자치경찰제는 지역의 특성에 맞게 지역주민의 안전과 치안을 책임지고자 하는 것"이라며 "국민 모두가 안전을 피부로 느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민을 위한 경찰이 되겠다는 여러분의 다짐이 경찰개혁을 힘차게 이끌어가는 강력한 힘이 되리라 믿는다"며 "경찰이 긍지를 가지고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나와 정부도 힘껏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미투와 관련, "무엇보다 여성, 아동, 장애인, 어르신, 범죄와 폭력에 취약한 국민들의 곁으로 더 다가가라. 미투’를 외친 여성들의 용기는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을 바로 세워달라는 간절한 호소"라며 "수사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2차 피해’ 방지에도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전라남도 경찰국장으로 재직 중 신군부의 발포 명령을 거부했던 고 안병하 치안감을 언급하며 "보안사령부의 고문 후유증으로 1988년 세상을 떠났지만, 그는 정의로운 경찰의 표상이 되었다"며 "그가 있어 30년 전, 광주시민도 민주주의도 외롭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최병성 기자
daum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0 0
    2차피해

    2차 피해는 고발자만 당하지 않아. 가해자(갑) 주변에서도 당할수 있다. 가령 갑의 성폭행이나 성추행을 침소봉대하여 선정적으로 폭로하면, 그거 애들은 안보나? 갑의 자녀와 가족이 겪는 피해도 크다. 더욱이 사실확인이 제대로 안되거나 날조됐을 경우 지목된 사람의 피해는 말로 다할수 없다.
    대중매체에 폭로하는것 매우 신중해야 하고, 보도매체 책임 또한 지대하다

  • 0 0
    대통령의 호소

    대통이 미투 지지하고 호소하면
    밑에서 신속히 후속조치 내놔야 한다. 지금 가짜가 미투에 편승해서 상대를 공격하는 수단으로 악용하는 현상도 나타나는데, 지선까지 이대로 가면 미투 가장한 음해성폭로가 난무하여 선거가 매우 혼탁해질 우려.
    사법과 언론이 공조할수 있는 전담기구 구성하는 거도 생각해보기 바람.

  • 2 5
    ㅋㅋㅋㅋ

    문재앙 니친구 이윤택이랑 탁변태는?

    니들이 쪼물딱 대면 착한 성추행? ㅋ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