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세균, 남북 태권도시범인들과 만찬. "새 시대 마중물 돼 달라"

리용호 "남북, 태권도 발전 위한 방도 모색으로 결실 맺게 되길"

정세균 국회의장은 13일 남북 태권도합동시범단에게 “남북 태권도인들이 앞장서서 남북관계 진전의 불씨를 살리고 화해와 협력의 새 시대를 여는 마중물이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의장은 이날 저녁 서울 국회의장 공관에서 리용선 ITF(국제태권도연맹) 총재, 조정원 WT(세계태권도연맹) 총재를 포함한 남북 태권도시범단 등 75명과 함께 저녁식사를 함께 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측에서도 태권도 사랑은 각별하며 위상도 매우 높다고 들었다. 그동안 남북은 오랜 분단의 시간을 지나면서 생활방식은 물론 언어, 생각도 적지 않은 차이가 있다”며 “남북 모두가 국기로 삼고 있는 태권도가 우리 민족의 혼이 깃든 전통 무예로 동질성 회복에 앞장서길 기대한다. 그리하여 우리 태권도가 한반도 평화와 통일로 나아가는 길에 든든한 디딤돌이 되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리용호 국제 태권도연맹 총재는 “겨울철 올림픽을 계기로 진행되는 이번 방문은 처음으로 우리 민족 전통 무도인 태권도의 모습을 국제 올림픽 무대에 펼쳐 보인 계기가 되었다”며 “태권도 연맹이 함께 한 이래 태권도를 하나로 발전시키기 위한 방도를 모색하고 그 실현을 위한 계기를 마련해 응당 결실을 맺게 되길 바란다. 올릭픽 경기대회가 올림픽의 숭고한 이념에 맞게 성과적으로 진행되어 우리 민족의 화해와 통일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크게 기여하리라 본다”고 화답했다.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도 “속초, 평양, 서울에서 공연을 하니 이제 뭐 한 가족이 된 것 같다. 이 자리 오기 전에 잠시 말씀을 나눴지만 우리가 이제 함께 가야한다”며 “동계올림픽에서 태권도로 하나된 모습을 전 세계에 알렸는데, 그것이야 말로 태권도의 위상을 지구상에 알린 일이라고 생각하고 둘이 합치면 최고의 올림픽 스포츠로 더 발전하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리용선 총재는 어떤가. 그 약속을 지킬 수 있겠나”라고 묻자 리용선 총재는 “세번째 말씀을 드린다. 지키겠다”고 웃으며 화답했다.

리 총재는 사전 환담에서도 조 총재가 “ITF와 WT 관계가 같은 마음 동심, 같이 걷고 동진, 초심을 잃지 말자는 뜻의 불망초심을 지킨다면(좋겠다)”고 하자 “남북은 하나니까”라고 맞장구치며 돈독한 관계를 보였다.

건배 제의는 심재권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유성엽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맡았다. 유 위원장은 "우리 국기 태권도를 두고 남측과 북측이 더욱 협력하고 힘을 모아서 발전 시켜 나가기를 바란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하여"라고 외쳤고, 선수들은 서로에게 눈인사를 건네며 와인잔을 부딪혔다.

만찬은 잡채와 갈비찜 등 한정식 메뉴가 준비됐고, 남측과 북측의 선수들이 한 테이블에 섞여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진행됐다. 만찬 시작 전 서먹한 모습과는 달리 남북 선수들은 식사 중간 중간 웃음꽃을 피우며 정겹게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나혜윤 기자
daum

댓글이 9 개 있습니다.

  • 1 0
    홍대신방과 82세

    광화문 광장에서 주말마다 촛불을 켜면 화들짝 놀라

    어둠속으로 사라지는 바퀴벌레들 지난9년 "black list"로

    세상을 지배한 드라큘라들이 햇빛세상이 오자 비명을

    지르며 사사건건 발목을 잡고 있으나 국민여론은

    남북 정상회담 77.7%

    문 대통령 잘하고 있다 72.5%

    남북 좋아질 것 70%

    이명박 수사 정치보복 아니다63%

    평창 단일팀57%

  • 1 0
    Republic of Korea

    이재명, 14일 남북개선 기미에 혼비백산하는 자유당을 보면

    드넓은광장에서 떠오르는 太陽에 환호하는 人波속에서

    어둠으로 세상을 지배하던 드라큘라들이 단말마의 비명을

    지르며 서서히 사라지고, 다시 불을 켜면 화들짝 놀라

    사라지는 바퀴벌레의 모습과 같다는 명언.ㅋㅋㅋㅋ

  • 0 0
    북한태권도가 어딨나?

    태권도는 그전가지 여러가지로 존재하던 가라테 도장들을 최홍희가 통합 하면서 태권도란 이름으로 고친 것이다.

    최홍희가 박정희와 멀어지면서 북울 들락거리면서 북에도 보급한 것이다.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된 남은 스포츠로 바뀌고, 북은 차력처럼 굳어진 것인데, 원 뿌리는 하나이다.
    .
    .
    .

  • 4 1
    북한 태권도

    남한에 비해 더 단단해 보이고 좀더 도덕적이며 건전한 스포츠 정신을 고수하는 듯,

  • 1 1
    더들

    이런 좋은 자리에서 지역을 따지는 인간이 있닷
    포항을 필두로해서 꾂 소리도 못지르고
    왜넘들과 같이 사라질 일부 한 줌도 안 되는 소수의 꾂메기가 아니면 대체 무엇이겠는가!!!

  • 0 3
    이니 콘돔에 대해서

    한국GM은 “지난해 전 세계 GM 사업장 중 적자인데 성과급을 지급한 곳은 한국이 유일하다” ㅡ.ㅡ 이런데 혈세로 뭘 해준다고? 20%가동인 공장에 리얼 미친거 아니냐? 그냥 분리독립시켜서 이니와 문조때가리 빠는 홍어새키들과 함께
    알콩달콩 사는게 답이다.

  • 2 1
    캬~태권도는

    뭐니뭐니해도

    북한 태권도가 화끈하재

  • 3 0
    시간끌기

    태권도, 정신통일운동,태권도시범남북선수전부와관련인 한자리에 모아 국회의장이 중요성을 강조하며 남북화합의 "마중물" 역할을 강조한것은 매우 뜻 깊은일로 박수칩니다. 정세균의장, 굵직 굵직한 행보 역사에 기록으로남는 영광있을것으로봅니다. 한반도예측불허의 정세속에 정의장의 역할 엄중하고 충돌없이 평화쪽으로 이끄는행보 기대합니다.문재인,정세균,김명수,직분 충실할터

  • 0 7
    호옥시?

    세균이는 고향이 호옥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ㅋㅋㅋㅋ
    ..

    그래야제 암 우덜식 사고방식인넘이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