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검찰, '불법자금 수수' 한국당 이우현 11일 소환 통보

이우현 자택-사무실 압수수색에 이어 피의자로 소환키로

검찰은 거액의 불법자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우현(경기 용인 갑)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오는 11일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7일 이 의원에게 11일 오전 9시 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검찰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이 의원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검찰은 이 의원이 새누리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장이었던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남양주시의회 전 의장 공모씨(구속)로부터 공천 청탁과 함께 상자에 담긴 현금 5억원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공씨는 검찰에서 당 공천을 바라고 5억원을 건넸지만 공천이 이뤄지지 않아 항의하자 이 의원이 돈을 돌려줬으며, 5억원 외에도 여러 차례에 걸쳐 총 5천만원을 이 의원 측에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또 2015년 전기공사 업자인 김모(구속)씨로부터 억대의 현금을 수수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이밖에 이 의원이 여러 명의 건축업자와 지역 정치권 인사들로부터 추가로 금품을 받은 의혹에 관해서도 수사 중이다.
박도희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5 0
    도둑놈 성추행 많은당은?

    국민들은 어느당에 많은지 다 ---안다
    심지어 국개우장 했던 자가 성추행! 제수 빤스 벗긴놈도 있다
    60년간 마니 무따 아니이가!

  • 0 2
    검찰은

    민주당애들도 공평하게 조사해야지

  • 6 0
    한국당 도독놈 들

    한국당에는 도독놈 아니면 사기꾼 개자식들만 있다

  • 9 0
    역지사지

    유죄.
    돌려줬다 해도...받은 순간 뇌물죄 성립.
    도둑넘이 훔친 물건 돌려줘도 절도죄와
    같은 이치.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