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우리은행장에 손태승...6년만에 한일은행 출신

우리은행 내홍 치유할 수 있을지에 관심 집중

우리은행의 차기 은행장에 손태승 우리은행 글로벌부문장이 내정됐다.

우리은행 임원추천위원회는 30일 손 부문장과 최병길 삼표시멘트 대표를 대상으로 차기 행장 선출을 위한 최종 면접을 진행한 뒤 손 부문장을 차기 행장으로 단독 추천했다.

이어 우리은행은 이사회를 열고 손 부문장을 임기 3년의 차기 행장으로 내정했다.

손 내정자는 1959년 광주 출생으로 전주고와 성균관대 법학과, 서울대 대학원 법학 석사를 나와 1987년 한일은행으로 입행했다. 반면에 최병길 대표는 대구상고를 나온 상업은행 출신이어서, 한일은행과 상업은행 출신간 대결로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이순우 행장, 이광구 행장 등 전임 행장들이 모두 상업은행 출신이어서 이번에는 한일은행 출신이 유력할 것이란 관측이 힘을 얻었고 예상대로 손 부문장이 차기 행장으로 내정됐다.

한편 손 내정자가 내달 주주총회의 의결을 거쳐 은행장에 오르게 되면 한일은행 출신으로는 이종휘 전 우리은행장 이후 6년 만에 한일은행 출신 행장이 나오게 된다.

우리은행은 신입사원 특혜 채용이 폭로되는 과정에 한일은행 출신측의 제보설이 나도는 등 진통을 겪고 있어, 과연 손 내정자가 단기간내에 뿌리 깊은 내홍을 진화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태견 기자
daum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8 0
    ㅋㅋㅋㅋ

    그딴거 관심없고 채용비리 발본색원 관련자 전원 뒤지는게 답 ㅋ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