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1심 법원, 정호성에 '징역 1년 6개월' 선고

"박근혜와 공모 인정", "성실한 증언 감안했다"

1심 법원이 15일 '문고리 3인방'중 한명인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이날 공무상 비밀 누설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 전 비서관에게 유죄를 인정해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지난해 11월 20일 재판에 넘겨진 지 360일 만이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최씨에게 전달한 문건은 고도의 비밀 유지가 필요한 청와대 문건이라 민간인에 불과한 최순실씨에게 절대 유출돼서는 안 된다"며 "피고인도 대통령이 건건이 지시한 건 아니지만, 포괄적으로 최씨 의견을 들어보라고 지시해 문건을 보냈다고 진술하는 등 대통령의 포괄적이고 명시적, 묵시적인 지시에 따른 것임을 인정했다"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공범임을 적시했다.

재판부는 "이런 사정을 종합하면 대통령과 피고인 사이에는 공무상 비밀 누설 범행에 대한 암묵적 의사 연락이 있었다고 볼 수밖에 없어서 공모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강조했다.

재판부는 다만 검찰이 기소한 유출 문건 47건 가운데 33건은 적법하게 수집한 증거가 아닌 위법수집 증거라며 이 부분은 무죄로 판단했다. 법원이 허락한 압수수색영장에 기재된 문건이 아니라는 게 재판부 판단인 셈.

재판부는 "피고인은 오랜 기간 반복적으로 최씨에게 고도의 비밀이 유지되는 청와대 문건을 전달해 공직자에 대한 국민 신뢰를 무너뜨리고, 국정질서를 어지럽혔다"며 "국정농단의 단초를 제공해 국민에 큰 실망감을 안겼다"고 유죄 선고를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다만 피고인이 대통령의 지시를 거부하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판단되고, 사익을 추구하기 위함도 아니었던 점, 국회 증인 출석엔 불응했지만, 그 이후 헌법재판소와 법원의 증인 소환에 응해 상세히 증언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예상보다 낮은 형량 선고 이류를 설명했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2 0
    비리 파헤치고 재산 환수하라

    문고리 3인방이 그간 패악질이고박 1년정도냐? 글구 뇌물로산 아파트도 환수하고 뇌물수사 확대하라 전국 뒤져 이놈들 숨긴 재산 찿아내고 환수해야한다

  • 5 0
    합리적인 판결이다

    재판부는

    "다만 피고인이

    대통령의 지시를 거부하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판단되고,

    사익을 추구하기 위함도 아니었던 점,

    국회 증인 출석엔 불응했지만,

    그 이후 헌법재판소와 법원의 증인 소환에 응해

    상세히 증언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예상보다 낮은 형량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 8 0
    박근혜가 공범임을 적시했다

    정호성은 비교적 양심적으로 재판햇다

    이 문구가 핵심이고 가장 큰 성과이다

    "박근혜가 공범임을 적시했다."

    "박근혜가 공범임을 적시했다."

  • 6 0
    협조한 정호성은 선처를,,,,

    수사에 많이 협조하엿고 결정적인 증언도 꽤된다

    재판도 성실히 받앗고

    재판이 2개인가 3개인가 던데

    다합치면 5년 정도 될것같은데

    협조한 이런사람들은 법원에서도 선처해주는 경향이 잇다

  • 5 0
    사법부는 살아있었다

    음.............역시 잘한다 사법부 칭찬해준다

  • 14 0
    국법으로 다스려야한다

    5년도 적은데 지금 뭐하자는겨?
    국정 농단자들은 국법으로 엄히 다스려야하는건데
    겨우 1년 6개월이라, 지금 작난하는가?
    촛불을다시들어야 겠구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