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러, '한-유라시아 FTA' 실무협의 빠르게 진행키로

文대통령 "한국 기업, 시베리아 횡단열차 이용 간소화해달라"

문재인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14일 현재 진행 중인 한-유라시아 자유무역협정 체결을 위한 실무협의를 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키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과 메드베데프 총리는 이날 아세안+3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필리핀 마닐라에서 30분간 양자회담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과 메드베데프 총리는 아울러 가스, 철도, 항만, 전력 등 지난 9월 동방경제포럼에서 문 대통령이 제안했던 ‘9개의 다리 전략’에 대해 한-러 정부 부처 간 논의를 더욱 심화시키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극동수산물 가공 복합단지 등 수산 분야 및 나호트카 비료공장 등 농업 분야 협렵 추진에서 실질적이고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등 많은 한국 기업들이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통관 절차 간소화 및 열차 확보 등을 요청학,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현대자동차의 투자 특혜계약이 2018년 만료됨에 따라 후속 계약에 대해서도 러시아 정부의 관심을 당부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러시아는 한반도 인접 국가인 만큼 한반도의 안정은 러시아 안보와 직결되는 만큼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한국의 입장을 지지하며 러시아도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한-유라시아 FTA에 대해서는 한국 측과 긴밀히 협의할 의향이 있다"며 사할린 LNG 사업, 극동지역 조선업 현대화사업, 수산물과 농산물 분야에서의 협력을 희망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양자 회담에서는 싱가포르의 스마트 네이션 프로젝트와 한국의 스마트 시티 프로젝트 간 연계, 한-싱가포르 FTA에 대한 개선 필요성에 의견을 같이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