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한-러 관계, 외교안보 최우선 순위"

러시아 총리와 양자회담 "한반도 평화에 깊은 이해관계 있어"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우리는 한-러 관계를 외교안보 정책상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세안+3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필리핀 마닐라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와 가진 양자회담에서 "한-러 간 전략적 협력이 한반도, 또 동북아는 물론 유라시아 대륙의 평화와 안정과 번영에 구심점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올해는 양국 간 교역도 지난 9월까지 지난해보다 50% 확대되는 등 완전한 회복세로 돌아서고 인적교류도 사상 최대를 기록하는 등 많은 성과가 나타나고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리로서는 북방경제협력위원회를 중심으로 러시아의 극동개발에 전적으로 협력해 나가고자 하며 신북방정책을 통해 천명한 대로 조선‧항만‧북극항로 등 9개의 다리(9-Bridges 전략. 가스, 철도, 항만, 전력, 북극항로, 조선, 일자리, 농업, 수산)를 통한 동시다발적인 협력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메드베데프 총리는 "우리는 대한민국과 똑같이 한반도에서 평화가 이뤄짐에 대해 깊은 이해관계를 갖고 있다"며 "이것은 우리가 모든 분야에서 모든 무대에서 지키는 원칙적 입장"이라고 화답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의 9개 다리 구상은 정말 우리 여러 기업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하는 데 큰 기여될 수 있다고 본다"며 "우리 정부는 이 구상들을 현실하는 데 준비가 돼있고 현재는 실질적인 모멘텀을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