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송영무 "北 해킹자료 너무 염려 안해도 돼" 답했다 혼쭐

김영우 "작계 노출이 염려 안해도 될 일? 남의 일 말하듯 하지말라"

송영무 국방장관은 12일 북한 해킹으로 국방부 핵심기밀 자료가 대거 유출된 것과 관련, "(유출된) 기밀문서들이 그렇게 우리 안보에 큰 위협을 주는 것이냐에 대해선 너무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가 혼쭐이 났다.

송 장관은 이날 오전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이 북한 해킹에 대해 묻자 "해킹 등 전체적인 사이버 건에 대해서는 다시 시작하는 차원에서 TF가 하건, 전문가가 하건, 용역을 하건, 100% 밝혀서 꾸려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제가 생각하는 국방개혁이나 부대편성 등을 다 새로 할 것"이라며 "(그래서) 해킹을 당한 것이 국가안보에 영향을 초래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바른정당 소속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작계가 해킹됐는데 염려할 일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장관으로서 잘못된 답변"이라며 "작계가 노출됐는데 그게 염려할 일이 아니라니, 국방의 최고 책임자가 그렇게 말해선 안 된다. 너무 남의 일을 말하듯이 해선 안된다"고 질타했다.

송 장관은 이에 "처음부터 사이버수사를 하는 것과 같이 다시 시작해서 완벽하게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0 2
    통영아재

    알콜중독자 해방부 장관이 멀건 대낮부터 폭탄주 쳐 마시고 답변하고 자빠졌으니
    혼쭐? 의원 나리들이 장관을 빠따로 다스려야 정신 차리지

  • 3 0
    파렴치한들

    그런건 전임 한민구한테 물어봐야지 한심한 자유당 인간들아!

  • 3 0
    ㅉㅉ

    자유당,바른정당 정권 당시 해킹 당한걸 왜 송영무 한테 지랄이냐?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