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北외무상 "우리 핵무기는 협상 대상 아니다"

"미제와 실질적 힘의 균형 거의 마무리 시점"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자국 핵무기를 협상 대상으로 한 대화에 절대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러시아 타스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타스통신은 리 외무상이 평양을 방문한 자사 대표단과의 면담에서 "우리는 미제와 실질적 힘의 균형을 이루는 최종 목표를 향한 길에서 거의 마지막 지점에 도달했다"면서 "미제의 대조선(대북) 압살 정책이 근원적으로 사라지지 않는 한 우리의 핵무기는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리 외무상은 이어진 다른 질문에 답하면서도 "우리의 원칙적 입장은 핵무기가 대상이 되는 어떤 협상에도 절대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다"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지난 7일 노동당 제7기 2차 전원회의에서 우리의 핵무기는 미국의 핵 위협으로부터 조국의 운명과 주권을 수호하기 위한 피나는 투쟁의 결과이며 역내 평화와 안전, 조선 민족의 생존권과 발전권을 보장하는 억제력이라고 성명했다"고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우리는 위대한 최고영도자께서 결정하신 경제와 핵 개발 병진 노선을 지속해서 추진할 것이며, 조국의 핵무력 완성을 위한 역사적 과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떤 조건에서 북-미간 대화가 가능한가'라는 질문에는 "우리는 미국이 근원적으로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을 포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을 이미 여러 차례 밝혔다"면서 미국의 대북 적대 정책 중단을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했다.

리 외무상은 또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겠다고 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난달 유엔 총회 연설을 언급하며 "자신의 호전적이고 정신없는 유엔 연설로 트럼프는 우리를 향한 전쟁의 심지에 불을 붙였다고 할 수 있다"면서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누구에게도 알려지지 않은 무한한 무력을 가진 우리 전략군대가 침략국 미국을 징벌 없이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동시에 "우리 군대와 인민은 말이 아닌 불벼락 공격으로 미국과 최종 담판을 지을 것을 단호히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점도 거듭 확인했다.

그는 "공화국 정부는 이미 안보리 제재 결의 이행 명분 아래 우리를 질식시키려는 모든 시도는 침략·전쟁 행위와 마찬가지이며 그에 대한 대응으로 우리는 최후수단(핵무기) 사용을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여러 차례 천명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선반도(한반도) 긴장 고조의 최대 원인은 미국 스스로에 있지만 미국이 주도한 불법적 제재 결의를 지지한 국가들도 적잖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리 외무상은 아울러 "(한반도) 주변국들은 지난 세기에 미국의 위협과 압박에 대항하기 위해 여러 희생과 시련의 대가로 핵무기를 확보했다. 만일 그들이 오늘날 우리를 향한 제재와 압박 책동의 돌격대가 되려고 시도한다면 자신을 파멸시키고 화를 부르게 될 것"이라고 중국을 겨냥한 듯 발언했다.

그는 "미국이 조로(북러) 간에 불화의 씨를 뿌리려고 러시아를 대조선 제재 책동으로 끌어들이려 시도하는 동시에 두 나라(북러)에 대해 제재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정책의 불합리함을 러시아인들 모두에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리 외무상은 러시아와 중국이 제안한 한반도 위기의 평화적 해결 방안을 담은 '로드맵'(단계적 문제 해결 방안) 구상에 대해 "러시아가 로드맵을 제안한 동기와 목적을 충분히 이해하지만, 미국이 최대한의 압박과 제재, 도를 넘는 대조선 군사위협에 집착하고 있는 현 상황은 협상을 진행할 분위기가 아니다"며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새 한국 정부의 대북 정책에 어떤 입장인가'라는 질문에는 "최근 남한 정부가 남북 군 당국 간 대화 개시, 이산가족 상봉 조직, 인도주의적 지원 등을 제안했지만 문제는 그들이 조선 민족의 자력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한다는 원칙을 어기면서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맹목적으로 추종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들(한국)이 미국을 추종하며 우리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추구하는 한 우리는 남북한 관계개선을 위한 어떤 전망도 보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세르게이 미하일로프 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타스 통신사 대표단은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초청으로 지난 9일부터 북한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12 개 있습니다.

  • 0 0
    토사

    주한미군 가족들 철수훈련하고 전쟁나면 그냥 우리만 다 떼죽음 당하는건데. 혈맹혈맹외치다가 토사구팽당한다.

  • 0 0
    제발 니 나라로 꺼지셈

    이미 미국에서는 대한투자 자금을 회수하고 있다고 한다...
    미국인들도 느끼고 있다.
    정말 일촉즉발의 현실이다.
    미친 트럼프야~ 전쟁나면 둘 다 죽는거야ㅠㅠ
    그리고 전쟁하려면 니 나라 가서 해라

  • 0 2
    떵개와 막가파

    똥개가 요란하게 짓는다.

    김정은이 자기 목숨 걸고 전쟁 일으키지 못한다.

    진짜 핵 전쟁은 IS 쪽에서 일으킬지도 모른다.

    그들의 막가파식 성전 교리는 인류의 안전을 위해 위험하기 짝이 없다.

    그걸 경계하는 눈을 태만히 하면 안 된다.

  • 6 0
    밑에 '강변좌파' 라는 수구꼴통눔에게

    이눔아, 미국눔들이 1984년도에도 북침을 하려고했다
    지금도 북침을하려고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그래서 북한이 핵으로 무장을 하게 된 것이다

    전 세계를 돌면서 곳곳에서 전쟁을 일으키고
    무고한 사람들을 살상해온 침략주의 오랑캐 미국눔들에겐
    찍소리도 못하면서

    죄없는 북한사람들을 붙들고 쥐랄떨며
    욕하는 너가튼 수꼴들은 배달민족의 피가흐르는
    한국넘들이 맞냐?

  • 1 0
    지나가는 나그네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1 1
    레이건

    소련이 핵이 없어 망했냐 ㅋㅋ

  • 0 7
    강변좌파

    제 미 랄 셰키덜...
    야, 이놈들아!
    핵 미사일로 밥이 나오냐 똥이 나오냐?
    병 신 같은 세키들아!
    돌대가리 같은 셰기들...

  • 1 1
    시간이 거의 다 됐습니다

    소설도 적당히 써야 속지 ㅋㅋㅋ

    시간이 거의 다됐다
    전쟁은
    맹바기 닭그네 무상급식 후에 논해보기로...

    단 전쟁은 미국 본토에서
    신나게
    화끈하게

  • 1 0
    시간이 거의 다 됐습니다

    트럼프가 백악관 상황실에서 매티스와 던포드의 대북한 예방전쟁을 위한 준비 상황과 작전 계획을 마지막으로 보고받았다. 미국의 핵잠수함들과 두 척의 항공모함 전단들 그리고 영국과 호주의 전함들도 한반도로 집결하고 있다. 트럼프는 자신을 허풍쟁이로 믿도록 세상을 속였다. 전쟁은 항상 세상이 방심하는 때에 일어난다.한국에 투자된 돈과 미국인들만 철수시키면 끝이다.

  • 0 7
    111

    북한은북폭대상일뿐이지

    문재인 키리졸브독수리 중단선언과 관련없이

    이번 전쟁은 1950.625 달라서 북미 전쟁과달라서
    새로운전쟁
    북한 -일본 핵공격 -유엔안보리 중대사태 북한폭격
    일본의 동맹국이 집합하지- 미국 영국등 포함해서

    북한과 한국은 일본이 어떤나라인지 잘 모르나 봐

  • 17 5
    통영아재

    미국을 향한 북한 외무상의 위풍당당한 발언을 보니 답답한 가슴이 뻥 뚫린다
    문재인이 국민과 정치권에 애걸복걸하며 세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주무시고 계시나?

  • 2 14
    녹명거사

    협상대상이 아니고 폭격해서 폐기할 대상이다. 현 정부는 아직도 대화라는 미몽에서 빨리 깨어나야 한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