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동철 "靑, 여당도 반대하는 박성진에 미련 갖지 말라"

"바른정당도 최소 1명 찬성했다잖나. 민주당 마타도어 말라"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4일 "비록 소극적 의사표현이었지만 여당 의원들까지 반대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청와대는 더이상 미련을 갖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즉각적 지명철회를 압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그나마 다행인 점은 부적격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당시 여당 의원들이 청와대의 인사에 대한 항의 표시로 퇴장했다는 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김이수 인준안 부결 비판에 대해선 "부결에 대한 모든 책임을 국민의당 탓으로 돌리며 땡깡이니 골목대장질이니 시정잡배수준의 망언, 궤변만 늘어놓고 있다"며 "또한 '더 이상 형제당이 아니다'라고 했는데 누구 마음대로 형제냐. 백번 양보해 그렇다 하더라도 언제 형제 대우 한 번 해준 적 있나"라고 맞받았다.

그는 나아가 "어제 제가 만난 바른정당의 한 의원은 자신도 김이수 후보자에 대해 찬성했다고 당에도 사전에 얘기했다는 말까지 했다"며 "민주당의 계산법에 따르면 이제 우리 국민의당 의원은 14명이 찬성한 격"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도 "민주당 수준이 한심하고 부끄럽기 짝이 없다"며 "이름만 더불어지 더불어 정치할 생각이 전혀 없는 정당이다. 협치는 고사하고 자기들 잘못까지 국민의당에 덤터기 씌우고있다"고 가세했다.

그는 추미애 대표에 대해선 "언급하고 싶지않다. 집권여당 대표의 품격을 눈 씻고 찾아볼 수 없다"고 비난했고, 우원식 원내대표에 대해서도 "집안단속도 못하고 또한 상황을 오판하고서도 자성이나 자책하긴커녕 국민의당 흠집내기위해 수단방법 가리지 않고있는 모습"이라고 싸잡아 비난하기도 했다.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0 0
    기자님 기사 수정하십시요.

    김동철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입니다.

  • 0 0
    굴뚝에서나는 연기는 불을 때기때문

    http://www.hani.co.kr/arti/politics/bluehouse/799610.html
    [문미옥] 포항공대 물리학 박사
    민주당 비례대표의원
    ***추미애 당대표 비서실장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
    [박성진] 포항공대 기계공학박사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