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유승민 비대위 '불발'...주호영 권한대행체제로

11월 전당대회서 새 대표 뽑기로, 유승민 "통합할 때 아냐"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을 비대위원장으로 만들려던 자강파의 시도가 김무성 의원 등 통합파의 거센 반발에 부딪쳐 실패했다.

바른정당은 13일 밤부터 14일 새벽까지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4시간 동안 격론을 벌인 끝에 오는 11월 말 이전에 조기 전당대회(당원대표자회의)를 소집해 새 대표를 뽑기로 하고, 그때까지 주호영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기로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회의후 브리핑을 통해 "의원 19분과 최고위원이 참석해 새 지도부 구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며 "의총을 하는 중에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11월 30일 이전에 전대를 개최해 새 지도부를 구성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바른정당은 애초 이날 오전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는 유승민 비상대책위원장 체제로 가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였지만, 의총을 하는 과정에 김무성 의원 등 통합파가 비대위 체제에 강력 반대해 결국 조기 전당대회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정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지도부 궐위 시 한 달 내에 새 지도부를 구성하도록 돼 있지만 바른정당은 국정감사 등 정기국회 일정을 소홀히 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11월 30일까지 새 지도부를 구성하는 것으로 절충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유승민 의원은 비공개회의에서 "지금은 위기상황이라 빨리 비대위 체제로 전환해야한다고 생각하지만 동의하지 않는다면 당헌·당규대로 가야 한다"며 "(당내 합의가 없는 상황에서) 비대위원장을 하고 싶은 생각은 0.0%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통합파가 밀어붙이는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에 대해선 "통합, 이런 것은 분위기가 무르익을 때나 가능한 일"이라고 제동을 걸었다.
강주희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5 1
    유승민도 아웃이네

    보스 김무성이 통합의 걸림돌 유승민을 치는구만
    홍준표가 친박 척결로 화답해야 통합될 건데

  • 11 1
    주댕이박치기쇼

    김무성 유승민 키스신 쇼도 공염불
    나무 관둬라 보살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