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바른정당 원외위원장 다수 "유승민이 비대위원장 맡아야"

이날 저녁 의총에서 자강파-통합파 충돌 예고

바른정당 원외위원장 다수가 유승민 비대위 체제를 지지하고 나섰다.

전지명 바른정당 대변인은 13일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후 브리핑에서 “위원장 다수가 당이 위기상황인 만큼 비상대책위원회로 가야 한다는 의견이었다”며 “비대위원장에는 유승민 의원이 적임자라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이어 “유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게되면 내년 지방선거까지 치르고 지방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도 져야한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위원장은 유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는 것에 반대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연석회의에서 원외위원장 21명이 유 의원이 비대위원장으로 하는 비대위 출범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승민계인 진수희 최고위원은 “유 의원도 보수통합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지만 원칙적 통합이 돼야한다는 입장”이라며 “지금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은 명분이 없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드릴 말씀이 없다”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바른정당는 이날 저녁 의원총회를 열고 최종합의 도출을 시도할 계획이나 주호영 원내대표 대행체제를 주장하는 통합파가 ‘유승민 비대위’에 반대하고 있어 결론 도출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강주희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3 1
    654654

    니놈들은 모두 할복하여 뒈지거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