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야4당들 "박기영 사퇴 환영" vs 민주 "본인판단 존중"

정의당 "현 정부의 인사검증시스템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1일 임명 나흘만에 사퇴한 데 대해 야4당은 일제히 환영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말을 아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특별히 드릴말씀은 없으나 본인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짤막한 입장을 밝혔다.

반면에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국민이 권력의 오만과 독선을 이겼다"며 "사필귀정이자 당연지사"라고 밝혔다. 그는 "나머지 잘못된 인사도 바로잡아야 한다"며 "이효성 방통위원장도 즉각 사퇴시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상식이하의 인사로 인한 불필요한 갈등과 소모적인 논란은 오늘로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은 우리편이라면 부적격 인사라도 앞뒤 가리지 않고 임명하는 우를 다시는 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청와대는 연이은 인사참사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박기영 사태를 통해 문재인 인사에 대한 총체적인 우려만 깊어졌다"고 비판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사태가 더 걷잡을 수 없이 커지기 전에 스스로 현명한 결단을 내려서 다행"이라면서 "현 정부의 인사검증시스템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국민들의 여망을 담아 개혁에 매진해야할 문재인 정부다. 아주 기본적인 검증 과정을 지나쳤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0 0
    2017-04-09 인사실명제 공약

    이미 비선 개입 여지를 없앤 인사검증 매뉴얼 차원을 넘어서는 인사추천실명제와 인사검증법 제정을 공약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81&aid=0002812204

    선거 끝났다 이거지 어차피 국민들은 개돼지니까 ㅋㅋㅋ

  • 3 0
    뻔히 보이는 인사.. 앞으론 없어야~

    논란이 될것을 알면서도 임명한 거라면..
    누구의 입김이 작용한 건지도..
    그렇지 않다면..
    최순실녀언이.. 임명한.. 누구랑..비슷한거 아니겠는가.. 말이다..
    공...과.. 과를 구분하자고 한것도..
    마찬가지 맥락이다..
    앞으로는 이런 인사... 없기를 바란다..
    문 정부에선 말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