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22~31일부터 각 부처보고 받아

총22개부처 9개그룹으로 나눠 40여분간 핵심정책토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2일부터 31일까지 취임 후 첫 정부부처 업무보고를 받는다. 업무보고는 핵심정책토의 방식으로 진행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각 부처 주요 공직자들과 함께 ‘핵심정책토의’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부처 ‘핵심정책토의’는 새정부의 국정철학을 공유할 수 있는 대통령과 부처 공직자들 간의 첫 상견례 자리로, 부처별 핵심과제를 정리, 점검함으로써 국정 이슈를 주도적으로 관리하고, 신임장관들의 업무 파악 및 정기구회 준비를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업무보고는 총22개 부처를 9개 그룹으로 나눠 진행되며 휴가철, 결산국회, 촉박한 준비기간 등을 감안해 부처 업무 부담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부처별 보고시간은 10분 내외로 최소화하고, 쟁점 토론시간은 40분으로 배정해 토론 위주로 진행된다.

각 부처별 업무보고 일정은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부을 시작으로 외교부, 통일부(23일), 기재부, 금융위, 공정위(25일), 국방부, 보훈처, 행안부, 법무부, 권익위(28일), 산업부, 환경부, 국토부(29일), 교육부, 문체부, 농식품부, 해수부(30일), 복지부, 노동부, 여가부(31일) 순으로 이뤄진다. 아직 장관 인선이 완료되지 않은 중소기업벤처부는 오는 9월께 출범식을 겸해 진행하기로 했다.

박 대변인은 "정부 부처들은 2017년 하반기에 중점적으로 추진할 핵심정책 2개를 보고하고, 같은 그룹으로 묶인 2~3개 유관 부처가 모여 핵심정책에 대해 부처별로 보고, 토론을 함께 진행하게 되고, 이를 통해 부처 간 상호 이해와 협업을 촉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병성 기자
daum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1 6
    하룬

    문퍼중으로 개명해라. 온동네 다 퍼주는.
    니 주머니안에 알라딘 램프가 있냐?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