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영주 노동 후보 "주 52시간 근로 명확히 하겠다"

"산재사고, 임금체불, 부당노동행위 바로잡아야"

김영주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는 11일 "주당 최대 52시간 근로를 명확히 하고 근로시간 특례 업종 문제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최근 광역버스 졸음운전 사고에서 보듯이 근로시간 단축은 생명·안전과 직결된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근로시간 단축이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는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현장 행정과 재정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노동현장이야말로 생활정치의 가장 중요한 공간"이라며 "여전히 빈발하는 산재사고, 임금체불, 부당노동행위는 대한민국 국격에 맞지 않아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한다. 근로감독관 등 노동행정 인프라를 확충하고 업무방식도 다양한 산업현장에 맞게 개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노사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정책을 추진하겠다"며 "정책의 형성·추진 과정에서 나타나는 다양한 의견에 대해서는 귀 기울여가며 필요한 경우 합리적 보완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2 3
    ㅋㅋㅋㅋ

    장관 후보 나부랭이가 52시간이라고 딱 못박으면

    사업장에서 예 알겠습니다. 따르겠습니다. 하겠냐? ㅋㅋ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