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박원순 "서울시민인권헌장 폐기 사과 드린다"

인권헌장 수용은 계속 거부, 개신교 반발에 후퇴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개신교 반발에 성소수자 인권 보호를 명시한 서울시민인권헌장을 일방 폐기한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후 인권헌장 폐기에 반발해 서울시청사에서 농성을 벌여온 성소수자 단체 무지개행동 등 시민사회단체 대표들과 회동후 SNS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최근 ‘서울시민인권헌장’ 제정과정에서 벌어진 일들로 인해 시민여러분들과 ‘서울시민인권헌장’ 제정시민위원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 드린다"며 "이번 일로 인해 제가 살아 온 삶을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상황은 힘들고 모진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민운동가, 인권변호사 경력의 정체성을 지켜가는 것과 현직 서울시장이라는 엄중한 현실, 갈등의 조정자로서 사명감 사이에서 밤잠을 설쳤고, 한 동안 말을 잃고 지냈다"면서 "엄혹하게 존재하는 현실의 갈등 앞에서 더 많은 시간과 더 깊은 사회적 토론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인권헌장 폐기 이유를 해명했다.

그는 "선택에 따르는 모든 책임을 묵묵히 지고 가겠다"면서 "제가 서있는 자리에서 현존하는 차별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지난달 28일 인권헌장 제정을 위한 마지막 시민위원회 회의를 열었지만 일부 참석자들이 표결을 보이콧한 가운데 표결로 인권헌장이 채택하자 이를 합의로 볼 수 없다며 인권헌장을 폐기, 시민단체와 정의당 등의 거센 반발을 사왔다. 이들은 박 시장이 앞서 개신교 대표들과 만났던 대목을 지목하면서 차기 대선을 의식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박 시장이 이날 사과를 했지만 인권헌장을 수용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함에 따라 앞으로도 진통은 계속될 전망이다.

사과문

최근 ‘서울시민인권헌장’ 제정과정에서 벌어진 일들로 인해 시민여러분들과 ‘서울시민인권헌장’ 제정시민위원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

아울러 서울시가 시민위원회와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한 점 가슴 아프게 생각합니다.

좀 더 신중하고, 책임 있게 임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러지 못했고, 논의과정에서의 불미스런 일들에 대해서도 제 책임을 통감합니다.

이번 일로 인해 제가 살아 온 삶을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상황은 힘들고 모진 시간이었음을 고백합니다.

그러나, 한편으론 제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시민운동가, 인권변호사 경력의 정체성을 지켜가는 것과 현직 서울시장이라는 엄중한 현실, 갈등의 조정자로서 사명감 사이에서 밤잠을 설쳤고, 한 동안 말을 잃고 지냈습니다.

‘서울시민인권헌장’은 법률과는 달리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만들어가는 사회적 협약이자 약속이니 만큼 서로간의 합의 과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서울시는‘서울시민인권헌장’을 선포하는 자리에 함께하지 못했습니다.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 시민위원님들이 보여주신 헌신적인 과정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엄혹하게 존재하는 현실의 갈등 앞에서 더 많은 시간과 더 깊은 사회적 토론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선택에 따르는 모든 책임을 묵묵히 지고 가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서있는 자리에서 현존하는 차별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 가겠습니다.

모든 차별행위에 맞서‘차별 없는 서울’을 만들겠다는‘처음 마음’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헌법정신을 지켜가기 위해 더욱 더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 더 어렵고, 더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상호신뢰의 원칙을 가지고 논의와 소통의 장을 계속 열고 서울시가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가려고 합니다.

보내주신 관심과 걱정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김혜영 기자

댓글이 32 개 있습니다.

  • 0 0
    이걸 그냥

    핵폭탄날려서 석기시대로 만들어주마

  • 0 0
    지금

    이석기가 한미군사협정에 대한 헌법소원을 제기한 보복으로 내란선동죄로 잡혀들어가 있다
    그런데 니들은 지금 밥이 넘어가냐? 니들이 그러고도 진보냐??
    아예 그냥 미국방비밀원 경기동부를 형법상 외환죄로 다 잡아 넣지 그러냐??? 종북? 웃기고 자빠졌네 종미겠지

  • 0 0
    진보3당

    진보노동당 = 진노
    통합진보당 = 진통
    진보정의당 = 진정
    통합진보당만이 옳다
    국민 진노 부추겨서 니들 정치적 이익 추구하려고?
    국민 진정시켜서 뭐하려고 사건 덮으려고?
    고문당하는 사람 통증을 덜어줘야 제대로된 사람 아니냐?? 니들은 그렇게도 인권의식이 없냐???

  • 0 0
    그러길래

    왜 애초에 가만히 있는 황우석을 건드려서 사람 고문당하게 만드냐?
    니들은 제보자가 어떻게 되건말건 사회 공익만 추구하면 다냐??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3
    가증떠는군요

    넌 아니다. 준비않된 인간. 넌 이제 제외하련다.... 아주 가증스러운 인간.....

  • 1 2
    궁금하다

    동성애자들이 차별 받는 거 구체적으로 누가 좀 적어 주라. 결혼 안 시켜 주는 거는 빼고. 정서적으로 싫어하는 것도 빼고..

  • 3 1
    골까네

    여기 박원순 씹는 글 쓰는 태반 일베, 난닝구 놈들 중에, 인권헌장 읽어 본 놈 한놈도 없을 거다..

  • 1 2
    소수자면 무조건?

    만들어 준 구멍 안 쓰고, 똥구멍에 박치기 하는 게 소수자 권리고 진보라고...?? 수만년 내려 온 자연의 섭리에 반하면 무조건 소수자고 진보냐....?? 진정 보호 받아야 할 소수자는 지천에 널렸는데, 지들 잠자리까지 보장해 주고, 결혼 시켜 주는 게 진보냐...?? 동성애자들이 도대체 뭘 차별 받는데...??

  • 2 5
    결국

    박원순 아웃!
    시민운동가, 인권운동가로서는 이미 자살.
    진보 정치인으로서는 타살 예정.
    변절 기득권으로 부활 예상.

  • 0 0
    let it be

    동성애지지도 비판도 않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봅니다. 그 조그만 틈도 주지 않으려는 것은 참 아량이 없어 보이기도 합니다. 그냥 내버려 두라는 겁니다. 다만, 지지한단고 부정한다고 누군가로 부터 차별만 안당하게 해 달라는 것인데...

  • 2 1
    매국노척결

    대권에 욕심이 있으니 자꾸 스텝이 꼬이는 것. 원래 가카의 아바타라 꼼수의 천재임

  • 4 3
    주접원순

    박원순 요즈음 한 보름간 완전 주접을 떠는군요. 욕심과 잔머리때문에 개판이 되가고 있어요

  • 2 2
    색깔지우기

    자신의 색채를 지우거나, 흐릿하게 하는것이 정치인으로서는 불가피 하다지만,
    또한, 서울시장의 자리가 통합의 상징성도 가져야 하지만,
    그래도 아쉬운것은 어쩔수 없다.
    문재인의 반성이 있어야 박정희 묘소에 참배하겠다. 차라리 난 이게 좋다.
    표를 위해서, 대권을 위해서 소신을 변경시키는것은 ...좀 없어보인다.

  • 9 34
    ㄹ머ㅣㅇ리

    근성이 없군요.
    벽을 뚫고 나가는 담대함.....
    옳은 일이므로 반드시 알아줄 거라는 낙관.....
    이런 게 없군요.
    아쉽습니다.

  • 9 0
    베이비로숑

    포르노는 왜 불법인가. 창녀, 창남들이 자기 몸 자기가 파는 건 왜 불법인가. 서구 몇 나라에서 합법이면 우리도 다 따라야 하나. 미성년자랑 왜 섹.스하면 안 되나. 서로 합의하에 한다면 왜 간섭인가. 나아가 근친상간은 왜 문제인가. 장모랑 사위가 빠구리 트면 안 되나...?? 복잡한 게 한 두개가 아니지..

  • 27 1
    차별이라..

    동성애자들이 뭐를 차별 받져...?? 결혼 못 하게 하는 게 차별인가여...?? 그걸 박원순이 해결해 줘야 하나여...??

  • 4 1
    무조건 들이대냐

    모든 사회는 그 사회 전통의 문화가 있다. 왜 갑자기 동성애 문제가 시끄러운지. 대한민국 정치인 치고 동성애 공개적으로 지지할 정치인 누가 있을까. 물론 어차피 대세에 별 영향 없는 진보그룹들은 그럴 수도 있겠지. 그러나 톱클라스 정치인들일 수록 대중들의 정서와 동떨어질 수는 없는 것. 결국 카톨릭에서도 나가래 됐는데..

  • 14 0
    까구들 있네

    밑에 밑에 아해야 // 그래서 이재명은 동성애 지지한데...??

  • 5 49
    좌파들 좀 질린다

    조중동이 해야 할 일을 솔선수범 대신 해주면서 물고 뜯는 진보좌파. 수구껄텅들은 웬만한 차이는 넘어 가면서 똘똘 뭉치는데, 진보좌파들 보면 미세한 차이에도 서로 욕하고 할퀴고 난리가 아니지. 결국 노무현도 그렇게 넝마가 됐고, 이제 박원순이냐...??

  • 1 60
    이재명시장반만이라도

    원칙도 주관도앖는 어리버리한 정치모사꾼충들중 한 마리일뿐ᆢ 70원짜리와 자위대연들과 쥐랄 털때 본 모습이 드러낳구 ᆢ 그 이후 짓거리들도ᆢ

  • 30 2
    수만년 자연섭리

    동성애자가 특별히 차별 받는 게 뭐가 있을까. 서로 결혼 못 하는거...?? 이걸 말이라고 하나...?? 사람들의 인식 속에서 기피하는 건 당연한 거지. 그거까지 박원순이 해결해 줘야 하나. 서구 몇 나라에서 결혼 허용한다고 해서 우리도 꼭 그렇게 해야 하나. 신이 만들어 준 구멍은 뭐하고 똥구멍에다 그 짓을 하나...

  • 1 52
    다또가튼정치모리배꾼

    생 쑈쑈 그만하구 이제 가면벗구 원판데로 쥐랄터삼ᆢ

  • 1 22
    괞찮아

    더이상 지지하지 않으면되쥐 뭐
    안철수같은 인간인가?

  • 2 53
    결론났네

    그리고 일이 이 지경이 되게 만든
    책임 보좌진은 당장 내일 아침 사표 쓰고 꺼져야한다.
    책임졌다는 소리 안 들이면
    그런 자가 바로 박원순의 십상시인 것.

  • 5 46
    결론났네

    역시 시민운동가의 한계. 멱살 잡히니 고개 숙이네.
    결정을 했으면 책임지고 밀고 나가야 신뢰가 생긴다.
    그게 흠결이 있다해도 다음에 잘하면 되는 것.
    그게 책임감이고 큰 정치인은 그래서 적도 많다.
    그걸 다 안고 가는 거다.
    이런 식으로 시끄러울 일이 이거 하나인가?
    이런 사람이 대통령되면 사회 전체가 난장판 그 자체!
    대통령감은 '결코' 아닌 듯.

  • 23 0
    사람으로

    소수자에 대한 배려와 보호는 다수자 스스로 보호받을 기회를 얻는 것이다.
    다수자가 소수자와 함께 하겠다는 '인권헌장'은 다수자 스스로 존엄을 지키고 타인에 대한 배려를 한다는 '사람'으로서 선언이다.
    누구나 존중 받고 존중할 이유가 있다.

  • 14 0
    멧돌

    이미 헌법에는 법앞에 평등하다는 정신이 나타나있고, 각 개별법들이 모든 국민들의 복지와 평등권을 보장하고 있습니다.
    "차별"보다는 법앞에 평등하다는 것을 이야기 해주시기를 바랍니다.

  • 3 61
    777

    쥐원수니놈은 주민소환 들어가기 전에 서울시민들의 세금 도둑놈 쥐바기놈의 똘마니 쥐명후니놈부터 당장 퇴출시켜라.

  • 8 30
    국민한사람

    사과는 무슨 사과? 그런 걸 무슨 헌장을 만드냐? 서울시가 그런 거 하는 곳인가? 성소수자면 소수자로 그냥 살면 될 것이지, 왜 이런 오버인가? 당국은 민생문제나 챙겨라....

  • 9 55
    에그

    원수나 너도 글렀다. 이제 마음 줄 곳은 이재명 시장 밖에 없구나.

  • 10 81
    처변불경

    못난놈...
    경상도 벼락출세 정치인들의 공통점은 가벼움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