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국정원 청문회, 새누리당 두번째 집단퇴장

새누리 "위원장이 민주당 일변도로 편파적 진행"

새누리당 소속 국정조사 특위위원들이 19일 신기남 위원장에 대해 편파진행을 한다고 불만을 터뜨리며 또 다시 전원 퇴장했다.

신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국정원 국정조사 청문회 증인 추가질의를 마친 뒤 증인으로 출석한 강기정 민주당 의원에게 "증인으로 나왔는데 왜 아무도 안 물어보나? 강기정 증인이 그대로 가게 생겼다"며 "소감을 말해보라"고 발언시간을 제공했다.

강 의원은 이에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나 국정원이 손이 발이 되도록 잘못했다고 그래도 국민들이 봐줄까 말까인데 뻔뻔함이 하늘에 닿는다"며 국정원을 질타했다.

그러자 특위 새누리당 간사인 권성동 의원은 즉각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국회법에 위원장에 대한 불신임안 제출이 없는게 유감이다. 신기남 위원장이 입만 열면 공정하다, 여의 편도 야의 편도 아니라고 입만 열면 말했는데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처음 한 두번은 비교적 공정하게 사회를 봤는데 세번째부터는 민주당 의원들로부터 많은 항의를 받았는지 민주당 일변도의, 민주당을 위한, 민주당의 사회를 본 것이 신기남 위원장"이라고 비난했다.

권 의원은 "저녁식사 이후에는 그야말로 공정한 진행을 해주기 부탁한다"며 "강기정 증인의 진술이 의사진행 발언을 대신한 것으로 보고 우리는 자리에서 일어서겠다"고 새누리당 소속 특위위원 전원과 함께 저녁식사를 위해 일방적으로 청문회장을 벗어났다.

민주당 의원들은 새누리당 의원들이 전원 퇴장한 이후에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거듭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과 권영세 주중 대사의 증인 채택 당위성을 주장했다.

전해철 의원은 "박원동 전 국장은 부적절하거나, 위법할 정도로 당시 권영세 상황실장과 대화를 했다고 이야기하면서도 대화내용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권영세-김무성 두 사람이 나와서 이야기하지 않는 이상 이 국정조사는 전혀 완결될 수 없다. 저녁식사 과정에서라도 양당 간사들이 반드시 협의를 이뤄달라"고 말했다.

특위는 국정원 전현직 직원, 경찰 등 증인에 대한 1차심문과 추가질의를 마쳤으며, 8시 20분께 참고인에 대한 심문과 추가질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심언기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3 1
    잘골랐다!!

    새누리는 어찌 이리도 잘골랐는지 사람같은넘들이
    어쩌면 하나도 없을까 그래도 김재원 만큼은 동정이....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