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사회사법

국정원 여직원, 제3자 명의 도용해 댓글 작성도

경찰, '보배드림'에 두 개의 아이디 사용 확인

2013-02-02 15:09:17
대선 개입의혹을 받고 있는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가 실명 인증 사이트에 복수 계정을 이용해 글을 올린 사실이 새로 드러났다.

1일 <OBS>에 따르면, 경찰은 김씨가 실명인증을 거쳐야 회원가입이 가능한 인터넷 사이트 '보배드림'에 두 개의 아이디로 글을 올린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이트는 실명인증을 거치지 않은 채 회원가입이 불가능하며, 한 사람의 명의로 복수의 아이디를 생성하는 것 역시 불가능하다.

'보배드림' 관계자는 <OBS>와의 인터뷰에서 "한 명의로는 (여러 아이디로) 동시 가입이 안되고, 다른 명의로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현행 실정법상 타인의 명의를 도용하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지게 된다.

가족이나 친지로부터의 단순 도용이 아니라 국정원 동료 직원이거나 제 3자의 명의를 도용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실정법 위반과 더불어 국정원의 조직적 개입 의혹이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심언기 기자 Top^
<저작권자 ⓒ 뷰스앤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

댓글이 29개 있습니다
※ 독자들께서 채우는 공간입니다. 가급적 남을 비방하거나 심한 욕설, 비속어, 광고글 등은 삼가 주시기 바랍니다.
※ 입력글자수 제한 : 0 / 200자
작 성 자:
비밀번호:
등 록

qwdwq ★오빠~~우리 여기==KM.VXV.KR==에서만나요...오빠 원 한는데로 해줄게...
★아~~~~여뿐친구들 많아요~~~~~~~~~골아서 보세요~~~기다릴게~~
2013-02-03
수정 | 삭제
재선거깜. 재음~~~~.인권유린이락.빨빨거리고.
나불나불대더니.
입장한번밝혀보지~~~.!
2013-02-02
수정 | 삭제
박박 국민들이 낸 세금을 받아처먹으면서, 근무시간중에 오피스텔에 처박혀, 대선을 조작하고, 민주주의를 근본부터 망가뜨린, 국가존립을 위태롭게한 이년과 그것을 지시한 놈들. 줄줄이 엮어 감방으로 보내라. 3년이 아니라 30년. 천만원이 아니라 수 십억 때려라. 옛날 같으면 이 건 역적질이쥐. 죽기전가지 고문 당하고, 그리고 나서 참수형에 처할. 2013-02-02
수정 | 삭제
한심이 병딱들..
딱 걸렸네.. 쓰레기..
2013-02-02
수정 | 삭제
ㅋㅋㅋㅋ 국정원 새끼들 뷰스에도 졸라리 설치는것 같다. ㅋ
위대하신 언론인 박태견님은 이 새끼들 발본색원해주세요 ㅋ
2013-02-02
수정 | 삭제
별지랄 지랄하네 10썌끼들.
보배드림이 뭔데 지랄이야
하여튼 어떻게 헤서라도 엮어보겠다고 생지랄하는 것들이야
병쉰색휘들
2013-02-02
수정 | 삭제
ㅁㄴㅇㄹㄹ 용준사퇴에 이어 닭의 사퇴?. 국정원의 광범위한 조직적 선거개입이 확인되면 대선결과의 유효성은 어떻게 되는가? 그냥 깔아뭉게고 가는겨?법을몰라서 뭔지 모르겠다. 알고있는 생퀴있냐? 2013-02-02
수정 | 삭제
진짜 빨갱이 진짜 종북은 김일성 일족의 독재를 빼 닮은 유신독재 잔당들과 그 추종자들, 그리고 총알받이 하는 알밥단들이야말로 진짜 종북이다. 종북 빨갱이들이 바로 지금 대한민국의 국정을 농단하고 온갖 부정부패와 이념갈라치기로 종북조작하는 인간들이다. 여기에 맨날 끌려 다니는 민주당인간들은 아예 무능의 극치이다. 진짜 빨갱이들은 수구꼴통들과 그 추종자들이다. 2013-02-02
수정 | 삭제
25789.에이자식 모자라면 차라리 채워줄 수도 있다마는...너는 너무 넘친다..이런 뵹신들이 꼭 국정원에서 알바를해요....이제 또 희생양이 필요하냐? 2013-02-02
수정 | 삭제
25789 근거를 대고 이야기 해!
하여튼 어떤 짜바리 인지 모르겟으나
그놈 골로 갔어!
보나마나 전라도 향우회 겠지
2013-02-02
수정 | 삭제
258974 국정원에서 경찰관으로서 언론에 제보한놈도 고소 하겠다고 하니깐 이런 카더라 방송을 하냐 이 개좌석들아~ 너넘들이 경찰이여 견찰이야 2013-02-02
수정 | 삭제
좌빨 또라이들 신난네 개색키들. 꼬우면 이민가 색키들아~ 2013-02-02
수정 | 삭제
무정부 상태 박근혜 정권의 정당성은 철저히 무너졌다. 2013-02-02
수정 | 삭제
진실 이게 어찌 너의 의지겠느냐 쥐새끼와 새무리의 조직적 관여가 아니라고 자신있게 말할수 있을까 2013-02-02
수정 | 삭제
짐승 국정원 여직원 방귀뀌놈이 성질 낸다더니 이년에게 맞은 말이다 남의 명의 도용 해서 비판글 올리고도 신문기자 고소한 이년 죄질이 아주 나쁘다 배운 것이라고은 싸가지 없은 것만 배워고얼굴은 왜가리고 다니냐 강도 살인 들이나 얼굴 가린다 짐승 만도 못한 인간 쓰래기다 부끄러운줄 이나 알아라 2013-02-02
수정 | 삭제
류촉새 111 도용해 글쓴놈들도 모조리 처벌해야 ㅎㅎㅎ
오죽했으면 내가 나의 아디를 포기해쓰가 ㅎㅎㅎ
류촉새에 미친 똘마니들한테 너무 시달려서리 ~~!!
국정원년하고 똑같은 것들 ㅎㅎㅎ
영택동상 그동안 고마웠네 ㅎㅎㅎ
2013-02-02
수정 | 삭제
fgvfcbfgn http://m.pressbyple.com/articleView.html?idxno=11840&menu=1 2013-02-02
수정 | 삭제
....... 지금도 눈에 선하다.
닭대가리가 tv에 나와 국정원 여직원 인권이 어쩌니 저쩌니 하면서 어버버 하는게....
닭대가리야 .. 지금도 국정원 여직원 인권을 보호해야 한다고 어버버 거려봐라.
여튼 대한민국은 망조가 단단히 들었어... 암. 그렇고 말고.
2013-02-02
수정 | 삭제
총체적 부정선거 총체적 부정선거다.
선거는 무효다.
2013-02-02
수정 | 삭제
tyyhty ★오빠~~우리 ==KM.VXV.KR==에서만나요...~~~
★여뿐친구들 많아요~~골아서 보세요~~오빠 원 한는데로 해줄게...
2013-02-02
수정 | 삭제
당선무효 이건 박근혜가 결단 내려야 한다.
저렇게 국정원 공무원이 부정선거 활동을 해서 당선 된 것 아닌가?
물론 박도 당선 무효고 이 여직원도 형사 처벌해야하고...
이 여직원만 한 것이 아닌 것 같 데 그들도 함께 처벌해아한다.
2013-02-02
수정 | 삭제
무슨죄 글 언어도 분명 생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는 생각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 -데카르트)
2013-02-02
수정 | 삭제
쥐대갈닭대갈 상황이 알만하다. 국정원 여직원 양심선언해라. 하지만 쥐와 닭이 무서워서 못하겠지, 지난 대선때 새누리당의 부정선거 이러는 거 보고도 새누리당 찍은 당신은 골빈 저능아. 2013-02-02
수정 | 삭제
원균보다 더나쁜새끼 원세훈... 이 개만도 못한 새끼를 잡아서 족쳐야 한다.
이 새끼가 국정원을 다 망쳐놓고...
나라는 쥐새끼가 말아먹고 국정원은 새앙쥐같이 생긴 원세훈이 다 망쳐놓고.
이래서 병역기피자들은 공직에 못 나오는 법을 만들어야 한다니까.
2013-02-02
수정 | 삭제
ㅋㅋㅋㅋ 주민등록 도용 범죄 하나 추가요 ㅋㅋㅋ 2013-02-02
수정 | 삭제
ㅋㅋㅋ 이제 보배드림 운영자도 고소당하나 ㅋㅋㅋㅋㅋㅋㅋ 2013-02-02
수정 | 삭제
허허 난 이런년 부모가 더 괘씸혀..... 뭬? 왜 감금하냐고? 먹을걸안넣어주냐고? 참 집안꼴하곤, 내같으면 자수하여 광명찾으라고 설득하겠다...아무리 자식이라도 아닌건 아니지.. 2013-02-02
수정 | 삭제
국정 조사 국정원 여직원 국정조사 해서 실체 밝혀야 한다 죄질이 아주 나쁘다 자고나면 한건씩 죄질이 들어나고 있다 그리고 죄질 밝혀보도 했다고 기자을 고소 하다니 아직도 반성 안하고 있다 이런 년은 감옥으로 보내야 한다 2013-02-02
수정 | 삭제
한여울 29살 밖에 안된 여자가 이런 마인드를 가지고 있다니 참으로 나라 앞 일이 한심하다. 우린 그 나이에 민주화 투쟁을 했고, 동남아로, 독일로,중동으로 험한 일하면서 가족과 나라를 위해 일 했는데 민주투쟁에 무임승차한 부류밑에서 참으로 나쁜것만 배웠구나. 부산에서 국회의원 나온 손머시기도 젊은 나이에 마인드는 조로현상을 보이던데...... 2013-02-02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