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정치정당

국정원 직원 조사 거부, 대치 장기화

민주당 "증거인멸 위한 시간끌기 아니냐"

2012-12-12 07:25:25
문재인 캠프로부터 문재인 비방 댓글을 조직적으로 생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가 당초 약속했던 수사협조 입장을 뒤집고 경찰과 선관위 조사를 거부, 대치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김씨는 앞서 경찰측과 조율을 통해 가족 입회하에 경찰과 선관위가 컴퓨터를 확인하는 데 협조하겠다고 밝혔지만, 모친과 오빠가 도착한 11일 자정께 컴퓨터 공개를 거부했다. IT전문가 3명과 함께 현장에 대기중이던 민주당은 "사전 약속과 다르다"며 경찰에 항의했다.

민주당은 "혐의를 단정할 수는 없는 상황이지만 의심이 높아 물러설 수는 없다"며 "본인이 이런 의혹 상황을 빨리 해소해야 한다. 협조한다고 하고 안하는 것은 의심만 더할 뿐"이라고 조사에 응하라고 촉구했지만 김씨는 요지부동이었다.

민주당은 이에 대치 상황을 이어가면서 날이 밝는대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토록 해 조사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우원식 의원은 12일 새벽 1시께 현장 브리핑을 통해 "사건의 발단은 제보를 받고 경찰과 선관위에 신고하고 조사가 이뤄진 것인데 국정원 직원이 아니라는 허위답변만 듣고 조사가 중단됐다"며 "경찰과 선관위의 수사미진으로 인한 중단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우 의원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국정원에 대해서도 "신속한 해결을 위해 국정원이 조사에 협조해야 한다"며 "컴퓨터 데이터는 시간이 갈수록 증거인멸의 가능성이 높아진다. 검찰과 경찰도 빠른 시간내에 현장을 보존하고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해 하드디스크를 확보한 뒤 민주당 입회하에 열고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명백한 시간끌기로 은폐와 조작이 이뤄진다면 여기에 협조한 선관위와 검찰, 국정원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법적 해결이 이뤄질 때까지 현장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김씨가 거주하는 오피스텔 6층 앞에는 우원식, 김현 의원과 민주당 법률지원단을 비롯해 민주당 당직자들과 선관위 직원, 경찰 관계자, 취재진 등 수십여명이 돌발 상황에 대비해 자리를 지켰다.
최병성, 박정엽 기자 Top^
<저작권자 ⓒ 뷰스앤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


댓글이 6개 있습니다
※ 독자들께서 채우는 공간입니다. 가급적 남을 비방하거나 심한 욕설, 비속어, 광고글 등은 삼가 주시기 바랍니다.
※ 입력글자수 제한 : 0 / 200자
작 성 자:
비밀번호:
등 록

가능성 그 오피스텔에 있는 데스크톱은 애당초 위장용일 수도 있습니다. 실을 그 오피스텔에서 노트북 컬퓨터를 이용해 작업했을 수도 있습니다. 2012-12-13
수정 | 삭제
배달이오, 오픈더도어...!요앞에
꾹쩡원 중국집에서.짬뽕배달이요.......!,
2012-12-12
수정 | 삭제
우째이런일이 기사내용을 보면 사건전개 스토리를 보면...수사협조를 하겠다고 했다가 거부하고...대치상황이 계속이라...왜 선관위와 경찰,검찰은 이런 사건을 신속하게 결론을 못내나...말이 안된다고 본다. 제보내용을 보면 헌법과 법률에 명시된 정치적 중립의무를 위반한 정보기관의 조직적인 대선 개입사건인것 같은데... 2012-12-12
수정 | 삭제
평양감사 문을 용접해버려 2012-12-12
수정 | 삭제
mb유감 영장 나올때까지 증거를 인멸하고 기록을 삭제하고 마치 민주당이 마타도어를 한것처럼 일거에 상황을 역전 시킬 수 있는 꼼수의 가능성도 열어둬야 한다 얼마나 휴악한 놈들인가를 잊지말자 이사건을 보면서 강원도 도지사 선거때 강릉 엄팬션이 생각나는 건 뭘까 쓰발넘들 왜 그런데 엄기영이는 사법처리 안받냐 낙선하면 사면돼냐 2012-12-12
수정 | 삭제
무명촌 나 기가 막히네
국정원 직원 나름 엘리트일 듯
게다가 나이나 적나 28임
도둑질한 거도 아니요
사기질한 것도 아니요
서방질한 것도 아니요
왜 문을 걸어 잠그고 지럴 이여
문 잠글 이유가 없잖아
시간 벌기 아니면
타당한 이유를 대라
2012-12-12
수정 | 삭제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